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사재기 마세요"… 거리두기 3단계 가도 대형마트 문 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단계로 격상되더라도 대형마트 생필품 구매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사진= 뉴스1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3단계로 격상되더라도 대형마트에서 생필품을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대형마트의 경우 생필품 구매를 허용하는 방안으로 현재 가닥을 잡고 있다"며 "마트나 편의점도 생필품 판매는 허용하되 입장 인원을 제한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업소는 전국 5만곳, 수도권은 2만5000개로 추정된다. 

당초 정부는 거리두기 체계를 개편하면서 3단계 격상시 대형마트를 포함해 백화점·복합쇼핑몰·아울렛 등 대형 유통시설(종합소매업 300㎡ 이상)의 영업을 제한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다른 유통시설과 달리 대형마트는 식료품과 생필품을 다루는 업종인 만큼 제한을 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었다. 일각에선 대형마트 셧다운을 앞두고 사재기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불안감을 조장하기도 했다. 이에 정부가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조정한 것. 

다만 손 반장은 "생필품과 의약품 등 판매 관련 업소를 제외한 상점이나 영화관, 결혼식장, 미용실,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은 영업이 중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임은 3단계 격상시 원래 10인 이상 금지이지만 5인 이상으로 강화시키는 부분을 현재 논의 중"이라며 "결혼식장은 원래 집합금지 대상이지만 사적 결혼식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손 반장은 "정부의 강제적인 영업시설 운영중단 조치로 서민층의 경제적 피해를 야기시키며 감염확산을 차단하는 것보다 3단계로 상향하지 않고 현재 거리두기 단계에서 국민과 정부가 힘을 합치는 것이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