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유튜버 '하얀트리' 사과로 끝날 일인가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구의 한 간장게장 가게에서 음식을 재사용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켜 폐업에 이르게까지 한 구독자 69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하얀트리'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사진=하얀트리 유튜브
대구의 한 간장게장 가게에서 음식을 재사용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켜 폐업에 이르게까지 한 구독자 69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하얀트리'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근 하얀트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간장게장 무한리필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 속에서 리필을 하던 그가 간장 속에서 밥알을 발견하는 모습이 공개되며 해당 업소는 위생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나 영상 확인 결과, 그 밥알은 자신이 식사할 때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음식 재사용하는 간장게장 무한리필집이…"


지난 7일 유튜버 하얀트리는 개인 채널에 ‘음식 재사용하는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 촬영 거부하겠습니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사진=하얀트리 유튜브
지난 7일 유튜버 하얀트리는 개인 채널에 ‘음식 재사용하는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 촬영 거부하겠습니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당시 하얀트리는 간장게장을 다 먹은 뒤 새로 리필을 받았다. 하지만 리필받은 간장게장 위에는 밥알이 올려져 있었다. 하얀트리는 “깨끗해야 하는 음식에 밥알이 있다. 이런 말 함부로 하면 그렇지만 혹시 재사용하시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종업원을 불렀고 종업원은 죄송하다고 말한 뒤 새로운 음식을 가져다줬다.

하얀트리는 “음식을 재사용하는 무한리필 식당을 경험해보신 적 있느냐. 처음으로 촬영을 중단했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해당 가게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상호가 적힌 메뉴판을 편집 없이 영상에 드러냈다. 영상이 공개된 뒤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해당 식당은 항의 전화와 별점 테러 등을 당하며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이에 해당 식당은 영상이 업로드가 된지 몇 시간만에 유튜버 측에 "음식을 재사용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해명글을 보냈고 해당 영상에 해명 댓글도 달았다.



게딱지에 비벼 먹을 때 들어간 밥알


CCTV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하얀트리가 발견한 밥알은 본인이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을 때 들어간 밥알이었다. 하얀트리는 부랴부랴 사태수습에 나섰다. /사진=하얀트리 유튜브
CCTV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하얀트리가 발견한 밥알은 본인이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을 때 들어간 밥알이었다. 하얀트리는 부랴부랴 사태수습에 나섰다. 

하얀트리는 지난 11일 '간장게장 식당에 다녀왔습니다'는 영상을 통해 "제가 직접 찾아가서 사장님과 대화를 나눴다. 카메라 없이 사과하는 게 우선이라 생각해서 인사를 드리고 대화를 했다"며 "제 자신의 파급력을 생각하지 못하고 영상을 올린 점에 대해 사과를 드리려 찾아갔다"고 밝혔다.

그는 "사장님은 CCTV를 영상으로 공개하는 건 원치 않다고 하셨다. 또 추가 촬영과 리필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촬영 또한 원치 않으셨다"며 "아무래도 사장님이 이런 일이 처음이다 보니까 추가 영상에 대해 부담스러워 하셨다.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부분을 풀고 싶었는데 현재 상황으로는 그러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하얀트리는 두 번째 리필 접시에 밥알이 들어간 경위를 사장님에게 직접 물었다고. 현장에서 당시 CCTV를 확인했다는 그는 "제가 먹던 간장게장을 새 간장게장 위에 추가해서 나오는 장면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당시) 직원의 설명이 없었던 것은 직원이다 보니까 적극적인 피드백이 부족했고, 사장님이 직접 그 자리에 있었다면 위와 같은 피드백을 드렸을 거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본인 책임이 아니라는 식의 사과도 문제였지만 가게 이미지는 이미 음식 재사용 가게로 굳어 영업에 피해를 입었고, 간장게장 가게는 결국 휴업을 결정했다.



국민청원에 올라온 자영업자의 호소문


해당 청원은 17일 오후 5시30분 기준 3만3562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사진=청와대 국민처원 홈페이지

15일 '유튜버의 허위사실 방송으로 자영업자가 피해를 보지 않게 법과 제도를 만들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했다. 청원인은 자신이 간장게장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라며 유튜버의 허위사실 유포로 폐업에 내몰렸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업주는 "어느 날 갑자기 방문한 맛집 유튜버가 '음식을 재사용하는 무한리필 식당'이라는 제목으로 매장 영상을 올려 순식간에 조회 수가 100만 뷰에 도달했다"며 "저희 매장은 음식을 재사용하는 식당으로 낙인이 찍혀버렸다"고 토로했다.

이어 "매장에는 수많은 욕설, 항의, 조롱 등 입에 담지 못할 내용의 전화가 빗발쳤고, 유명 포털사이트 및 여러 커뮤니티에서도 무차별적인 악플들이 난무했다. 결국 정신적 고통으로 인해 영업을 중단했다"고 하소연했다.

업주는 "코로나도 극복하면서 성실하게 운영한 매장을 한 유튜버의 허위 영상 하나로 닫게 된 상황이 너무나도 억울하다"며 "자영업자들이 마음 편하게 장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17일 오후 5시30분 기준 3만3562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아니면 말고' 유튜버 폭로, 사과하면 끝?


허위폭로로 논란에 휩싸인 하얀트리는 유튜브 댓글 창을 닫고 소셜미디어(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허위폭로로 논란에 휩싸인 하얀트리는 유튜브 댓글 창을 닫고 소셜미디어(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하얀트리의 유튜브 계정 댓글창은 폐쇄된 상태다. 현재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도 비공개로 전환됐지만 그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불과 이틀 전에도 새로운 맛집탐방 영상을 올렸다. 유튜버의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유튜버 '송대익'은 지난 6월 자신이 주문한 음식을 배달원이 몰래 훔쳐먹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그는 영상에서 누군가 베어 문 듯한 흔적이 있는 치킨 조각을 보여주는가 하면, 정량보다 두 조각 모자란 양의 피자가 배달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조작 방송으로 밝혀졌다.

해당 업체에 고소까지 당한 그는 논란이 일자 '죄송합니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해당 영상은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제 영상으로 피해를 본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과 점주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며 “곰곰이 생각해 본 결과 지금 이 상황을 회피하고 도망치기보다는 제가 저지른 행동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게 맞는다고 생각이 들어서 영상을 켰다. 제가 한 실수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고 제가 한 실수를 가슴 깊숙이 새기며, 죄송한 마음으로 사죄하며 살아가도록 하겠다”며 사과 영상을 올렸다.

쏟아지는 항의에 식당 영업에 피해를 끼쳤음에도 짧은 사과 영상만으로 상황을 마무리 지으려는 행동이 무책임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유튜브는 평소 가장 많이 사용하는 파급력 있는 채널이다. 때문에 식당 주인의 청원 내용처럼 유튜브를 통해 허위사실과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행위를 강하게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