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자신이 흘린 밥알을 식당 탓으로’… 하얀트리, 간장게장 논란에 SNS 비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버 '하얀트리'가 올린 부정확한 영상으로 한 간장게장 집이 영업을 중단하는 일이 일어났다. /사진=하얀트리 유튜브 캡처
유튜버 '하얀트리'가 올린 부정확한 영상으로 한 간장게장 집이 영업을 중단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유튜버는 유튜브 댓글 창을 막는 등 소통을 차단했다.

현재 하얀트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으며 유튜브 댓글창은 폐쇄됐다. ‘간장게장 식당 논란’ 이후 쏟아지는 비판을 의식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7일 유튜버 하얀트리는 간장게장 무한리필 식당에 방문해 촬영하던 중 리필 받은 게장에 밥알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재사용 의혹을 제기했다. 영상에는 해당 식당 상호가 적힌 메뉴판이 노출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해당 밥알은 하얀트리 자신이 흘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논란이 커지자 하얀트리는 의혹을 제기한 영상을 삭제하고 11일 해명 영상을 올렸다. 그는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밥알이 나온 이유에 대해 피드백을 요청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이미 영상 속 간장게장 집은 음식재사용 식당이란 오명으로 휴업을 하게 됐고 해당 음식점 사장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음식점 사장은 “성실하게 장사해서 대구의 지역 맛집으로 자리매김하던 중 너무나 황당하고 억울한 일을 겪게 됐다”며 “유튜버의 갑질과 횡포를 제재할 수 있는 법과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