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코로나發 구조조정 현실로… 올해 기업 4곳 중 1곳 ‘감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4곳 중 1곳은 올해 인력감축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들의 인력 감원이 현실화 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인크루트가 기업 711곳을 대상으로 올해 구조조정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참여기업 중 24.7%는 올해 구조조정을 실시했다고 답했다.

기업 4곳 중 1곳에 해당되는 것으로 규모별로는 대기업(46.2%)에서 평균을 크게 웃도는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 중견기업(27.7%), 중소기업(22.9%)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여행·숙박·항공(35.3%)에서 가장 많은 구조조정이 실시된 것으로 확인됐고 제조업(34.6%), 식음료·외식(29.8%), 기계·금속·조선(29.5%) 등의 업종에서도 감원 비율이 높았다.

감원 시기는 2분기(24.0%), 3분기(19.3%), 4분기(18.1%) 순으로 확인됐지만 상시(27.5%) 진행됐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올해 기업에서는 연중 구조조정 칼바람이 몰아쳤다는 해석이다.

그 배경으로는 ‘코로나19 경영난’(37.2%)이 1위에 꼽혔다. 이어 ‘조직 재정비’(21.2%), ‘대표,경영진 재량으로 알 수 없음’(16.4%), ‘희망퇴직’(14.0%) 등을 이유로 들었다.

구조조정 대상자들의 4분의1 가량은 ‘코로나19 여파 부서별 또는 직군별 인원’(17.4%) 및 ‘코로나19 여파 전 직원의 일정 비율’(10.4%) 등 전 임직원에 해당됐다.

‘저성과자’(15.3%), ‘정년에 가까운 재직자’(12.2%), ‘고액연봉자’(6.9%), ‘기강해이 대상자’(6.9%) 등 별도의 감원 기준이 존재했지만 ‘희망퇴직 의사가 있다면 누구나’(19.8%)도 대상에 해당됐다.

기업들은 올해 구조조정 규모가 예년보다 높았다고 입을 모았다. 올해 감원 규모가 작년과 비교해 ‘많았다’(66.5%)고 답한 기업이 ‘같았다’(21.8%), ‘적었다’(11.8%) 대비 월등히 높았던 것.
특히 내년도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28.8%로 올해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해 기업들의 감원 한파가 올해에서 그치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커진다.

이번 조사는 이달 3일부터 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 기업회원 711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77%다.
이한듬 mumford@mt.co.kr  |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