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퇴치 전도사' 게이츠 2700억 기부…"빈국 백신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부부가 운영하는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퇴치를 위해 2억5000만달러(약 2700억원)의 기금을 쾌척했다고 로이터·AFP통신이 10일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해당 자금은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와 남아시아 지역에 코로나19 백신을 보급하는 데 사용될 것이다.

게이츠 창업자는 성명에서 "우리는 올해 초 기대했던 것보다 더 많은 신약과 백신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혁신은 세상에 나와야만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백신과 치료제가 완성될 때까지 관심과 힘을 더 쏟아야 한다는 뜻을 보였다.

재단은 지난달에도 7000만달러(약 760억원)를 내놨으며,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총 17억5000만달러(약 1조9000억원)를 기부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