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K-편의점' 수출 호황… GS리테일, 무역의 날 '300만불 수출의 탑'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25의 PB상품들이 홍콩파크앤샵 수퍼마켓에 진열돼있다./사진=GS리테일
코로나19 여파에도 K-편의점 관련 상품 수출이 호황이다.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이 8일 한국무역협회 주관 제 57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맞아 300만불 수출의 탑 달성 수상을 했다. GS리테일의 해외 수출 실적은 2017년 2억원을 시작으로 매년 증가해 올해에는 11월말까지 40억원을 넘겼다. 수출 첫해 대비 3년만에 20배 이상 신장한 것.

수출 품목도 2017년 40여종에서 올해 450여종으로 크게 확대됐고 대상국도 유럽을 포함한 22개국으로 다양화 됐다. GS리테일의 수출 상품은 K-푸드 열풍에 힘입어 유어스영화관팝콘, 유어스왕교자갈비만두 등 GS25의 PB(자체상표, private brand) 식품류가 주를 이루고 있다.

최근에는 수출 전용 상품인 미트프리만두(고기 없는 만두)를 개발해 미국, 영국, 캐나다 등 5개국에 수출하는 한편, 지난 여름에는 대만에 봉지 얼음 1kg 20만개를 수출하며 수출 품목을 다양화했다.

또한 GS25의 가맹점에서 사용하는 시설·집기의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2019년부터는 대만, 필리핀 등지로 자동튀김기 등 편의점의 시설·집기류의 수출이 이뤄졌다. 올해 GS리테일의 시설·집기류 수출 실적은 전체의 10%에 이른다.

GS리테일은 최근 베트남 GS25를 통한 PB상품 수출이 확대되고 있고 몽골에서도 점포 전개가 본격화하는 것이 예정됨에 따라 내년에는 수출액 100억원을 무난하게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기철 GS리테일 해외소싱팀장은 “코로나19로 국가간 무역이 침체된 상황에서도 K-편의점을 대표하는 GS25의 PB상품과 집기 수출 문의가 지속되고 있다”며 “내년에는 베트남 뿐 아니라 몽골에도 GS25의 전개가 예상됨에 따라 수출 700만불 달성을 목표로 K-편의점의 우수성을 세계 속에 전파하고자 한다”고 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