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BQ의 BSK 매장 100호점 돌파

BSK 소자본투자, 배달 중심의 콤팩트한 운영으로 예비 청년사업가에게 관심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프랜차이즈인 제너시스 비비큐(회장 윤홍근)의 배달 및 포장 특화매장인 BSK(BBQ Smart Kitchen)가 100호점을 오픈했다.

지난 4일 BSK 100호점 강서화곡점 오픈식에 윤홍근 회장이 직접 참석하여 축하를 전했다. BSK는 비비큐 스마트키친(BBQ Smart Kitchen)의 약자로, 전송(배달) 및 포장 특화 매장이다. 지난 6월 공식 론칭 이후, 6개월만에 오픈 100호점과 계약 200건 이상을 돌파했다.

BSK 100호점(강서화곡점)에서 윤홍근 회장과 권창오 패밀리, 임직원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BBQ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취업난이 깊어지면서 ‘소자본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청년 사업가들에게 BSK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BSK는 5천만원대로 오픈 할 수 있으며, 월 평균 5,000만원 이상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초기 투자비용 대비 높은 수익을 보이고 있다.

BBQ는 지난 11월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통해 최대 5천 만원을 1%의 초저금리로 대출지원하고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와 손잡고 글로벌 사회공헌 및 청년창업, 인재육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미래 주역인 청년들을 지원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BBQ 관계자는 “소자본창업 BSK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 환경 속에서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지켜주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프랜차이즈 본사의 역할과 책임을 다해 앞으로도 어떠한 어려운 환경에도 기회를 찾아 청년창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한국판 뉴딜 정책’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