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이영구 ‘식품 명가’ 롯데 위상 되찾을까?

[CEO포커스] 이영구 신임 롯데그룹 식품BU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영구 롯데그룹 식품BU장. 사진제공=롯데

이영구 신임 롯데그룹 식품BU장의 어깨가 무겁다. 롯데칠성음료와 주류 부문의 통합 수장을 맡은 지 1년 만에 그룹의 식품사업 전반을 책임지게 돼서다. 

롯데그룹은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를 사장으로 승진시키며 식품BU장에 내정했다. 이번 인사에서 유통BU장과 화학BU장은 자리를 지켰고 식품 수장만 물갈이됐다. 여기엔 식품 사업 재건에 대한 신동빈 회장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식품 사업은 롯데그룹의 뿌리와도 같다. 고 신격호 명예회장은 1948년 일본에서 껌 회사로 출발했고 국내에서도 1967년 롯데제과를 설립하며 사업 기반을 다졌다. 이후 롯데는 제과·주류·음료가 각각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며 ‘식품 명가’로 거듭났다. 하지만 경쟁사가 치고 올라오면서 롯데의 위상은 점차 꺾이는 추세다. 

이런 상황에서 신 회장이 이 BU장을 식품 수장 자리에 앉힌 건 그동안의 성과 덕분이다. 이 BU장은 2017년부터 음료 부문을 이끌며 실적 개선을 이끌어냈다. 올해는 음료와 주류 두 사업 부문의 통합 대표 자리에 오르면서 만성 적자이던 주류 부문을 14분기 만에 흑자로 돌려놨다. 

소주 ‘처음처럼’으로 대표되는 주류 부문은 지난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이슈에 휘말리며 실적에 큰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이 BU장이 올 초부터 원가절감을 위한 수익성 중심 경영을 펼친 결과 3분기에 흑자 전환했다. 맥주 신제품 ‘클라우드 생’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매출액도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 

물론 갈 길은 멀다. 주류 부문은 다소 회복됐으나 음료 부문이 힘을 쓰지 못하면서 롯데칠성음료 실적의 발목을 잡고 있다. 3분기 음료 부문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은 1조2927억원, 12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 17.9% 감소했다.

앞으로 이 BU장은 롯데칠성음료뿐 아니라 식품 사업 전반의 수익성도 제고해야 한다. 다른 계열사와 마찬가지로 사업 부문의 신성장 동력을 찾고 신시장을 개척해야 한다는 과제도 떠안았다. 이 BU장이 위기에 빠진 롯데그룹 식품 사업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