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이랜드 랜섬웨어 유포자 "탈취 데이터 공개하겠다"… 수사 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랜드그룹 랜섬웨어 유포자가 “이랜드로부터 탈취한 일부 데이터를 다크웹 상에 공개하겠다”며 회사 측을 위협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이랜드그룹 랜섬웨어 유포자가 “이랜드로부터 탈취한 일부 데이터를 다크웹 상에 공개하겠다”며 회사 측을 위협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랜드는 해당 데이터의 진위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 및 유관부서와 적극 협조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3일 이랜드에 따르면 최근 랜섬웨어 유포자는 탈취한 일부 데이터를 다크웹 상에 공개하겠다고 선언했다. 다만 해당 데이터가 실제 이랜드에서 탈취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어떤 경로를 통해 획득했는지 출처가 불분명하며 범죄에 활용될 수 있는 구체적인 정보를 담고 있는지도 검증되지 않은 상태다.

이랜드 관계자는 “현재 다크웹 상에 샘플로 업로드 된 데이터는 실제 카드정보인지 여부가 확실하지 않은 미확인 정보로 추정된다”며 “기존에 떠돌던 정보를 짜깁기한 허위 정보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국민 안전을 위해 즉시 관련 기관에 신고하고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이랜드는 지난달 22일 새벽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뉴코아, NC 등 23개 유통 지점 영업을 중단하고 서버 전체를 셧다운하는 등 운영에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랜섬웨어 유포자는 이랜드 측에 지속적인 협박을 가하며 금전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랜드는 범죄 집단에 금전을 지불하고 사이버 테러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거절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