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가평군 수렵 멧돼지서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광역울타리로부터 1.5km 이격지점서 4개체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획한 야생 멧돼지. /뉴스1DB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환경부는 28일 가평군 가평읍 개곡리에서 포획된 멧돼지 4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확진된 멧돼지는 지난 25일 수렵활동을 하던 엽사가 포획한 것으로 성체 암컷 1개체, 어린 연령대의 3개체(암컷 1, 수컷 2)임을 고려할 때 가족집단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발생지점은 최남단 광역울타리로부터 1.5km 남쪽으로 이격된 지점이며 기존 발생지점인 화천군 사내면 삼일리로부터는 17.5km, 춘천시 사북면 오탄리로부터는 18.7km 떨어져 있다.

가평군은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해당 개체의 시료를 채취한 후 현장소독과 함께 섬유강화플라스틱(FRP: Fiber-reinforced plastic) 용기를 활용해 매몰했다.

환경부는 확진 직후 관계기관, 전문가 등 합동으로 발생 현장을 방문해 전파경로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한 긴급 조치를 추진한다.

발생지점 주변에 멧돼지 이동거리를 고려한 2차 울타리를 설치하고 포천에서 가평 이남지역을 거쳐 춘천에 이르는 광역울타리를 설치해 감염된 멧돼지의 이동을 차단하는 한편, 화악산 구간 등 발생지점과 인접한 기존 광역울타리의 훼손구간 및 출입문 닫힘상태 등을 집중점검해 차단기능에 허점이 있는지 확인한다.

또 가평군 수색인력뿐만 아니라 동두천, 화천, 춘천 등 인접지역 수색인력도 동원해 발생지점 감염범위를 파악하고 폐사체를 신속하게 제거한다.

감염된 멧돼지들이 확산되지 않도록 울타리가 완공될 때까지 총기포획을 유보하되 특별포획단을 투입해 포획덫 등 포획도구를 활용한 집중 포획을 실시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겨울철 들어서 야생멧돼지 이동이 증가함에 따라 ASF 양성개체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 발생지역에 대한 대응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지역주민들이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할 경우 지자체 등에 즉시 신고하고 감염원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높은 산악지대 출입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요청하는 한편, 불가피하게 출입하는 경우에는 울타리 출입문 닫힘상태 유지, 철저한 소독 등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가평군 멧돼지 ASF 발생에 따라 포획지점 반경 10km 내(방역대) 2개 농장에 대한 이동제한, 차단방역 실태점검 및 정밀검사 등 긴급 방역조치를 시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