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방구석 바리스타 늘었다! 헬로네이처, ‘박이추 커피 기획전’ 론칭

로스팅일로부터 1일 이내의 신선한 원두만 취급, 7일 내 판매하는 엄격한 판매 원칙 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 유명 로스터리가 헬로네이처에 모이고 있다. 모바일 푸드 라이프숍 헬로네이처가 코로나19로 부쩍 늘어난 방구석 바리스타들을 겨냥해 ‘박이추 커피 기획전’을 론칭했다.

박이추 커피는 국내 핸드드립 커피의 대중화를 이끈 1세대 바리스타 박이추 선생이 운영하는 30년 전통의 로스터리로, 유명 카페가 즐비한 강릉에서도 커피의 성지로 꼽힐 만큼 꾸준히 사랑받는 명소다.

이번 기획전에서 판매되는 상품은 두 가지 이상의 원두를 혼합해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는 블렌드 원두 4종(뉴욕, 이탈리안, 하우스, 에스프레소 / 각 200g)과 단일 품종의 개성 있는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싱글오리진 2종(예가체프, 에티오피아 / 각 200g)이다.

헬로네이처 제공

헬로네이처는 다양한 커피 취향을 가진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서울 ‘테일러 커피’, 경기 ‘닥터만 커피’, 제주 ‘앤트러사이트 커피’ 등 전국 유명 로스터리의 신상품 원두를 온라인 최초로 입점시키며 원두 구색을 확대하고 있다.

유통과정 중 원두의 변질 우려 때문에 온라인 판매를 주저하던 로스터리들이 연이어 헬로네이처와 손잡는 이유는 로스팅일로부터 1일 이내의 신선한 원두만 취급해 7일 이내 판매하는 엄격한 판매 원칙 때문이다.

헬로네이처는 40여 종이 넘는 커피 원두를 가장 신선한 상태로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일일 주문 수량에 기반한 최적의 수량만 운영하고 있다.

이처럼 헬로네이처가 유명 로스터리의 원두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이유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람이 붐비는 카페를 찾기보다 집에서 직접 원두를 내려 먹는 것을 선호하는 홈카페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헬로네이처 김민정 MD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특색 있는 커피를 즐기고 싶어하는 집콕족들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역 유명 로스터리와 협업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헬로네이처는 다양한 고객들의 커피 취향을 만족시키고 새로운 취향도 제안할 수 있는 온라인 커피 편집숍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