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집으로 찾아온 외식 메뉴들… 식품업계 '간편식'에 힘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업계가 가정간편식(HMR)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HMR 브랜드 ‘비비고’의 프리미엄 버전 ‘더비비고’를 론칭했다./사진=CJ제일제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되면서 외식 대신 집밥을 택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식품업계에서는 가정간편식(HMR)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외식으로 접했던 메뉴들을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덕분에 복잡한 요리 과정이 필요한 국, 탕, 찌개류도 가정간편식으로 속속 출시되고 있다. 

신송식품의 레로르트 간편식 ‘오롯한 시리즈’는 삼계탕, 미역국, 육개장, 사골곰탕국물, 콩비지찌개 총 5종으로 구성됐다. 자연원료 그대로의 맛을 내기 위해 최소한의 식품첨가물만을 사용했기 때문에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멸균 처리방식으로 실온에서도 장기관 보관이 가능하며 570g의 용량으로 2인이 먹기에 적합하다. 

CJ제일제당은 최근 HMR 브랜드 ‘비비고’의 프리미엄 버전 ‘더비비고’를 론칭했다. 국물요리 4종, 덮밥소스 4종, 죽 4종 등 총 12종 라인업으로 출시됐다. CJ제일제당 연구원과 영양전문가, 셰프의 공동연구를 통해 원재료 본연의 맛과 향, 형태, 식감 등을 그대로 살린 점이 특징. 식생활에서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인 단백질, 식이섬유 등은 더하고 과한 섭취가 우려되는 나트륨, 콜레스트롤 등은 줄였다.

대상 청정원은 홈밥 간편식 브랜드 ‘일상가정식’을 통해 보양간편식 신제품 3종 나주곰탕, 얼큰양곰탕, 장어탕을 출시했다. 장기보관이 가능하도록 상온 제품으로 제작됐다.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에 내용물을 붓고 약 5분간 데우거나 끓는 물 봉지 그대로 넣고 약 5~6분간 가열하면 완성된다.

골드플레이트 자사몰 푸드얍은 약 8년간의 노하우를 담은 프리미엄 PB 간편식 제품군 ‘엄선된 탕 6종’을 출시했다.소갈비를 통째로 끓여 더욱 진하고 갈비가 부드럽고 기름기가 적어 국물이 깔끔하다. 그외에도 곱창전골, 뚝배기불고기, 부대찌개, 설렁탕, 육개장 등을 다양한 메뉴로 구성돼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