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생존 절벽' 내몰린 외식업계… "소비쿠폰 재개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식업계가 정부의 소비활성화 대책인 소비쿠폰 재개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 24일 밤 9시 이후 종각 젊음의 거리가 한산한 모습. /사진=정소영 기자

수도권 지역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외식업계가 '패닉 상태'에 처했다. 영업 시간과 방식 제한으로 매출 타격이 불가피한 데다 뾰족한 대안도 찾기 어려워서다. 업계에선 정부의 '소비쿠폰'을 유일한 돌파구로 보고 발행 재개를 요청하고 나섰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0시를 기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클럽 등 유흥시설에는 집합금지가 내려졌고 식당은 오후 9시부터, 카페는 영업시간 내내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외식업계에선 이로 인한 매출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한국외식업중앙회에 따르면 밤 9시 이후 영업 제한 시 외식업장 매출의 30~40%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외식업중앙회는 "모처럼 연말 특수를 기대하던 외식업계는 또다시 깊은 시름에 빠졌다"며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부진했던 탓에 연말 송년 모임 수요로 실적 만회를 노렸지만 거리두기 상향으로 생존이 불가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업계에선 외식쿠폰 중단으로 인해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외식쿠폰은 정부의 내수활성화 대책으로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마련됐던 8대 소비쿠폰 중 하나다. 모든 외식업소에서 2만원 이상을 3회 결제하면 네번째 외식에서 1만원을 환급(캐시백 또는 청구 할인)하는 형태다. 

하지만 정부는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전날 0시부터 외식쿠폰 응모 및 실적 집계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외식쿠폰이 중단된 건 이번이 두번째다. 당초 정부는 지난 8월 외식쿠폰을 처음 도입했으나 시행 이틀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급 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외식업중앙회는 "외식 쿠폰의 경우 밤 9시 이전에 충분히 사용 가능한데 사용 자체를 막는 것은 과도하다"며 "정부는 소비쿠폰별로 사용 차별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는 코로나19가 외식업계에 전례 없는 매출피해를 입혔으며 그 결과 1인 영업, 휴·폐업 및 도산이 늘고 있는 상황"이라며 "외식업의 대량 폐업, 실직을 막고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외식 할인 쿠폰사업을 즉시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