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샐러드 젊은 여성층만 먹는다는 인식에서 일상식으로

올해 편의점 샐러드… ‘남성’, ‘장년층’ 소비 크게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샐러드 시장이 급격하게 늘어나는 가운데 편의점에서도 건강하고 가벼운 한 끼 식사로 샐러드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1~10월) 샐러드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2%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간 샐러드 시장의 비주류로 여겨졌던 남성과 장년층에서의 소비 증가가 성장의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 남성과 장년층의 샐러드 매출 신장률은 각각 34.5%, 48.4%로 전체 신장률을 크게 상회했다.

이에 따라 매출 비중도 크게 올랐다. 올해 50대 이상의 샐러드 매출 비중은 지난해 19.4%에서 22.3%로 증가했다. 반면 20대 매출 비중은 30.2%에서 25.3%로 다소 줄어들었다. 성별로도 남성 매출 비중이 2018년 29.8%, 지난해 34.6%를 넘어 올해는 41.3%까지 급격하게 올라섰다. 

올해(~10월) 샐러드 남녀 매출 비중은 40:60로 여전히 여성이 우세를 보이고 있지만 그 차이는 좁혀지고 있는 추세다.

기존에는 샐러드가 다이어트가 목적인 젊은 여성층만 먹는다는 인식이 강했는데, 최근에는 일상식으로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구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로 외부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들고 집콕 생활이 길어지자 고칼로리 음식보다는 건강하고 가벼운 샐러드로 한 끼를 해결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이 같은 트렌드에 발맞춰 감동란과 콜라보한 샐러드 상품을 새롭게 출시하며 구색 강화에 나섰다. 세븐일레븐이 올해 샐러드 품목의 연관 구매 경향을 분석한 결과, 샐러드와 함께 가장 많이 구매하는 상품은 반숙란 1위인 ‘감동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감동란’은 편의점 반숙란 카테고리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는 상품으로 다이어트 및 건강관리를 위해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븐일레븐은 샐러드만으로는 살짝 아쉬운 포만감과 단백질 섭취를 만족시키기 위해 반숙란을 함께 구매하는 패턴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세븐일레븐은 샐러드 연관 구매 상품으로 감동란 비중이 높은 점을 반영해 이번 상품을 기획했다. ‘감동란&닭가슴살빅샐러드(4,500원, 270kcal)’는 감동란을 개별 포장해 취식 편의성을 높였으며 수비드 닭가슴살, 옥수수, 방울토마토, 각종 야채 그리고 랜치소스를 곁들여 완성했다. 내달 초 ‘감동란&리코타치즈빅샐러드’도 출시 예정이다.

김하영 세븐일레븐 푸드팀 MD는 “건강 트렌드를 발판 삼아 샐러드 시장이 급격하게 커지면서 점차 전 연령대의 건강식으로 자리 잡는 모양새다”라며 “편의점에서도 샐러드 선택지를 넓힐 수 있도록 가성비와 품질을 높인 샐러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