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제과, ESG 평가 2년 연속 ‘A등급’ 획득

사회적 책임 평가하는 사회 부문에서는 지난해보다 한 등급 상승한 A+ 획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가 2020년 ESG 평가에서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통합등급 'A'를 획득했다.

‘ESG’란 2006년 제정된 UN 책임투자원칙에서 비롯된 개념으로, 투자자들이 투자 기업 선정 시 고려해야 할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칭이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2011년부터 국내 기업의 ESG 수준을 평가하여 매년 공표하고 있으며, 올해는 908개 상장 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롯데제과는 지난 11월3일 '스위트홈' 8호점 개관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는 환경 A, 사회 A+, 지배구조 B+를 받았고, 2년 연속 통합 A등급을 받았다. 통합 A 등급 이상은 A+ 등급을 합해 108개 사뿐이다.

특히 롯데제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공헌을 평가하는 사회 부문에서 작년보다 한 단계 상승한 A+등급을 받았다. 

롯데제과는 2013년부터 ‘맛있는 나눔, 달콤한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농어촌 지역아동센터 ‘롯데제과 스위트홈’, 국내 최초 체험식 과자박물관 ‘스위트팩토리’, 초등학교 내 놀이공간 ‘스위트스쿨’, 무료 치과 진료 버스 ‘닥터자일리톨버스가 간다’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및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해 오고 있다.

한편 롯데제과는 마가렛트 등 제품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녹색인증사무국으로부터 환경 독성 물질 대체 및 유해성 저감에 대해 인증받은 ‘녹색인증 포장’을 적용했다. 또한 재활용을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포장재를 쉽게 뜯고 접을 수 있도록 개선한 포장법 ‘스마트 리사이클’을 130여 개 제품에 적용했다.

롯데제과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사회적 가치를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