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고용 빅3' 기업 된 쿠팡… 일자리 질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팡이 삼성전자, 현대차에 이어 고용 규모 3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쿠팡

쿠팡이 삼성전자, 현대차에 이어 고용 규모 3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고용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쿠팡이 배송과 물류 업무 인력을 늘린 영향이다. 다만 계약직 비중이 높아 고용 안전성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CEO스코어가 분석한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가입자수에 따르면 쿠팡과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지난 3분기 말 기준 4만3171명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삼성전자(10만4723명), 현대자동차(6만8242명)에 이어 3번째에 해당하는 규모다. 앞서 지난 2분기 고용 규모 4위에 올랐던 쿠팡은 3분기 들어 LG전자를 제치고 고용규모 빅3에 올랐다.

올해 신규 일자리 역시 쿠팡이 가장 많이 창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월 이후 9월까지 국민연금가입자수에 따르면 쿠팡은 1만3744명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냈다. 같은 기간 2위인 한화솔루션(3025명), 3위 삼성전자(2895명)의 가입자수를 더해도 쿠팡이 2배 이상이며 나머지 10위까지 순고용 합인 1만1398명보다도 2000여명 이상 많은 수치다.

이 기간 국내 500대 기업 일자리 수는 1833개 줄었다. 쿠팡은 줄어든 수치의 7배 넘는 신규 일자리를 홀로 만들어냈다. 이는 쿠팡을 제외한 8개 이커머스 업계가 만들어낸 일자리 463명의 30배에 해당한다.

다만 일자리의 양과 별개로 질은 미흡한 수준이란 지적이 나온다. 쿠팡의 신규 일자리엔 물류센터 근무 인력과 배송직원인 '쿠친'(구 쿠팡맨)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이들은 계약직이나 일용직이 대부분. 쿠팡맨 노조인 공공운수노조 쿠팡지부에 따르면 쿠친 중 정규직은 25% 수준이다. 계약직의 경우 근무한 지 2년이 지나야 정규직 전환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이에 쿠팡은 쿠친을 직고용하고 있기 때문에 유사 직종인 택배기사와 비교할 때 일자리의 질이 높다고 주장한다. 쿠친은 주5일 52시간 근무는 물론 15일 연차와 퇴직금 등이 보장되고 산재보험 등 4대보험과 종합건강검진을 비롯한 건강케어 프로그램이 제공된다는 설명이다.

쿠팡 관계자는 "과거 경제성장기 삼성과 현대처럼 최근 쿠팡이 유일하게 고용을 동반한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채용과 투자를 통해 양질의 근로환경을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