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세일이냐, 바가지냐… 올해 코세페 점수는?

5살 된 코세페, 경기 활성화 마중물 됐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지난 10일 발표한 코세페 중간결산에 따르면 1일부터 7일까지 카드사 매출은 17조원 규모로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해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가 내수 훈풍을 일으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뉴스1DB

2020년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가 지난 15일 막을 내렸다. 지난 1일부터 2주간 유통업계를 흔들었던 코세페는 내수 훈풍을 일으키며 기대 이상의 성적을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지난 10일 발표한 코세페 중간결산에 따르면 1일부터 7일까지 카드사 매출은 17조원 규모로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다. 대형마트 주요 3사 오프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오른 5149억원으로 확인됐다. 백화점 주요 3사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1% 증가해 4138억원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업계 분위기가 코세페로 살아난 것.

소비심리도 코세페를 통해 회복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큰 혜택을 보지 못했다는 의견도 나온다. 올해 5살을 맞이했던 코세페. 기업과 소비자를 모두 잡고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을까.



구사일생한 기업… 코세페 효과 통했나


2015년부터 시작된 코리아세일페스타의 올해 참가기업 수는 11일 기준 총 1784곳으로 2019년 704곳에 비해 약 2.5배 늘었다. /사진=뉴스1DB

코세페 주최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참가기업 수는 11일 기준 총 1784곳으로 2019년 704곳에 비해 약 2.5배 늘었다. 2015년부터 시작된 코세페의 참가기업 수는 매년 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죽어가던 대다수 기업은 소비자의 보복소비심리 폭발로 매출 증대 효과를 톡톡히 보았다.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신세계백화점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다. 이중 생활용품은 29.2%, 명품은 20.1% 매출 증대를 보이며 코세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여성의류는 전년대비 5.1%, 남성의류는 0.8% 하락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의 경우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전년 대비 16% 신장했다. 이중 명품군에서 20% 이상의 매출 효과가 나타났다. 롯데백화점 구리점의 한 하이엔드 브랜드 매장 직원은 “코세페 기간 첫 주말 방문 고객이 늘었다”며 “구매로 이어지는 경우는 드물지만 전과 달리 발길은 꾸준히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2020 코세페는 얼어붙은 골목상권에도 온기를 넣었다는 평을 받는다. 지난 10일 산업부에 따르면 1일부터 7일까지 지역화폐 발행 8개 시도 기준 발행액은 총 2716억원으로 지난달 같은 기간보다 약 37.4% 올랐다. 비슷한 시기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판매액은 1189억원으로 전년 대비 5배 정도 늘었다. 하지만 서울과 부산 등 유명 전통시장 등에서만 코세페가 진행됨에 따라 ‘보여주기 식’이라는 지적은 여전하다.



기업 살린 코세페… 소비자는?


국내 유통구조 상 업체가 제품 할인가를 마음대로 지정하기 어려워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사진=뉴스1DB

코세페가 코로나19로 막힌 유통업계를 일부 뚫어 내수진작에 기여한 가운데 소비자는 그만큼 효과를 보지 못했다. 국내 유통구조 상 업체가 제품 할인가를 마음대로 지정하기 어렵기 때문.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블프)의 경우 유통업체가 제조업체로부터 직매입 판매를 하는 구조로 할인율 조정이 쉽다. 반면 국내 유통업체의 경우 제조업체에서 수수료를 받고 수익을 올리는 상황이기에 업체 마음대로 할인 폭을 결정할 수 없다. 즉 유통업체가 일정 기준 단가로 매입해 판매하는 제품은 특가 적용이 어렵다는 것.

이런 상황에 코세페 직전 일부 제조업체가 가격을 미리 올려 눈속임을 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소비자는 코세페 기간 동안 저렴한 가격에 물품을 구매했다고 볼 수 없다. 오히려 오른 가격에서 할인받은 것처럼 눈속임당했을 뿐 기존 가격에 구매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세페가 유통업체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며 “(국내는) 결국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유통업체가 움직이기 때문에 평소 진행하는 세일과 다를 바 없다”고 언급했다.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만난 김현아씨(40대·여)는 “코세페 기간이라고 하는데 평소 (장 볼 때) 지출비용과 큰 차이가 없다”며 “통상적인 세일 행사와 무엇이 다른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인지도 극과 극… 코세페 체감은?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소비자가 아닌 기업의 행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뉴스1DB

코세페는 블프에 비해 덜 익숙한 행사다. 과거에 비해 인지도는 높아졌지만 여전히 ‘반쪽짜리 행사’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 직장인 황채영씨(25·여)는 “코세페를 백화점에서만 하는지 아니면 모든 유통업체가 나서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대란을 일으킬 만한 할인 기간인지 의문”이라고 언급했다. 황씨는 “평소 쇼핑몰이나 온라인몰에서 할인을 자주 하다 보니 코세페가 그렇게 큰 행사라는 사실을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주위에서 코세페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코세페 기간 포털사이트는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로 도배되지만 코세페 분위기를 느끼지 못하는 이들이 많다. 이를 두고 코세페는 소비자가 아닌 기업의 행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업 입장에서 코세페 타이틀을 통해 제품을 풀고 소비자를 끌어들이는 마케팅을 선보이지만 많은 소비자는 여전히 코세페 혜택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것. 

코세페를 통해 실적을 올린 백화점만 봐도 그렇다. 코세페 기간 실적을 올리는데 기여한 품목은 명품이다. 일반적인 소비재가 아닌 명품이 코세페에서 큰 효과를 본 것은 코세페 취지에도 맞지 않다. 코세페는 소비자가 다양한 상품을 비교하고 저렴한 가격에 소비함으로써 국내 경제에 훈풍을 일으키려고 마련됐다. 내년 이맘때 또 실시될 코세페. 국내 유통업계 관행이 변화하지 않는 이상 한국판 ‘블프’라는 꿈은 잡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