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GRS, 무인 키오스크에 비 접촉식 ‘에어택트 스크린’ 시범 운영

코로나19로 인한 교차감염 예방 및 비접촉 터치 스크린 운영으로 고객 안전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표 프랜차이즈 기업 롯데GRS가 무인 키오스크에 터치 없이 주문이 가능한 ‘에어택트’ 기술을 무인 키오스크에 접목한 비 접촉식 터치 스크린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롯데GRS가 시범 운영하는 터치 스크린은 모니터 화면 터치 없이 공간 터치(Air-Tact)만으로 동작하는 비 접촉 터치 스크린으로 Visual Haptic 기술을 접목한 제품으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교차 감염 예방으로 고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사진설명: 롯데리아 매장에 설치된 비 접촉식 ‘에어택트 스크린’

에어택트 스크린은 현재 공항•역사•은행 등 이용객들이 많은 업종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으며, 롯데GRS의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역시 다중이용시설의 특성으로 인해 이용 고객의 안전을 확보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범 운영을 결정했다.

이번 비접촉시 터치 스크린 ‘에어택트 스크린은 롯데리아 강남우성사거리점, 노량진점과 엔제리너스 수유역점, 건대역점 등 총 4곳에서 약 4주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롯데GRS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비대면 주문 활성화를 위해 고객과 대면 시 주문 카운터에 가림막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브랜드별 특성에 맞춰 로봇 서빙, 무인 도넛 자판기 등 비대면 주문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GRS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매장 이용 고객 대상으로 QR코드 인증 및 방문 기록 작성 등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지침 운영과 함께 무인 키오스크에 IT 기술을 접목한 스크린 운영 시범 운영으로 고객 안전 확보를 위해 시범 운영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