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유명셰프 메뉴를 배달‧도시락으로…5일 간의 비대면 '서울 미식주간'

스타셰프 요리를 배달 서비스로, 고추장‧간장 기반 해외 라이브쿠킹 클래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서울 레스토랑&바 100선>에 소개된 대표 레스토랑과 셰프, 서울의 골목식당 등이 대거 참여하는 신개념 비대면 미식축제 ‘제1회 서울미식주간(Taste of Seoul)’을 11일(수)부터 15일(일)까지 5일간 개최한다.

전 세계적으로 K푸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서울’이 세계적인 미식도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서울만의 다양하고 차별화된 미식문화를 즐길 수 있는 <서울 레스토랑&바 100선>을 선정하고, 첫 서울미식안내서로 제작한다.

세계 미식 도시들을 탐방하며 우수한 레스토랑을 선별하는 미쉐린 가이드도 올해로 다섯 번째 ‘서울편’을 출간할 정도로 ‘서울’은 세계 미식 무대에서 주목받고 있다.

평소 쉽게 방문하기 힘들었던 유명셰프의 레스토랑 메뉴를 기존 가격의 반가격으로 접할 수 있고, 내 음식을 주문하면 코로나19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의료진에게도 동일한 메뉴가 전달되는 ‘1+1 기부이벤트’도 열린다. 


간장·고추장을 활용해 국내 유명 셰프들과 함께하는 ‘장으로 맛내기’ 라이브 클래스는 해외 한류팬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는 프로그램들도 풍성하다. 사연을 받아 특별한 관광코스를 둘러보고 맛있는 저녁 도시락도 먹는 ‘바퀴달린 식당’이 운영되고, 관광특구 등 100개 골목식당에서는 이 기간 동안 포장‧배달서비스를 실시한다.

‘서울 미식주간(Taste of Seoul)’은 ▴서울미식을 즐기는 최초의 비대면 ‘레스토랑 위크’와 ▴위로의 음식으로 마음까지 나누는 ‘컴포트푸드 위크’ 두 가지로 열린다.

 ‘레스토랑 위크’는 미식도시 서울, 세계로 가는 첫걸음으로 서울시가 선보이는 최초의 비대면 미식축제다. ▲ 서울 레스토랑&바 100선, ▲ 서울 레스토랑 ▲ 홈,  ▲ 라이브 쿠킹 클래스로 구성된 “레스토랑 위크”를 개최한다.

‘서울 레스토랑&바 100선’은 분야별 전문 미식 큐레이터가 참여해 서울만의 다양하고 차별화된 대표 미식문화를 선정하였다. 한/영 2개 국어의 리플릿과 책자로 된 서울미식 안내서로 제작해, 서울의 우수한 미식문화와 꼭 찾고 싶은 미식 관광지로서의 서울의 매력을 알릴 예정이다.

서울시는 기존에 배달이나 포장서비스를 하지 않았던 식당을 대상으로 포장시스템 및 친환경 도시락 패키지 지원, 홍보물품 및 영상제작 지원 등 매출향상을 위한 다양하고도 실질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아울러 블로거, 인스타그래머,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 600여 명이 100개의 식당을 2~3회 직접 방문하여 음식을 맛본 후 리뷰를 남기거나 메뉴에 대한 조언도 남겼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의 외식시장은 전 세계와 시간차를 느낄 수 없을 만큼 지금도 매우 빠르게 변화하고 성장하고 있다.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이미 서울의 미식은 세계수준에 올라 있고, 이것이 앞으로 다가 올 서울미식과 미식관광의 내일이 몹시 기대되는 이유”라면서, “올해 처음으로 시도하는 ‘서울미식주간(Taste of Seoul)’을 통해 서울의 미식을 제대로 알려, 앞으로 서울을 뉴욕이나, 파리를 능가하는 미식의 대표 도시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