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공정배달 시대… 주문자 늘더니 거래액 30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11월1일 독립 출범을 앞둔 위메프오는 26일 서비스 출시 약 1년 반만에 오픈 첫 달 대비 거래액이 30배 성장했다고 밝혔다. /사진=위메프 제공

공정배달 '위메프오'가 고공 성장 중이다. 오는 11월1일 독립 출범을 앞두고 배달 플랫폼 시장을 장악할 기세다.

위메프오는 26일 서비스 출시 약 1년 반만에 오픈 첫 달 대비 거래액이 30배 성장했다고 밝혔다.

입점 업체 수도 월평균 두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달 기준 위메프오에 입점한 업체 수는 4만5000여 곳에 달한다.

특히 지난 9월 새롭게 시작한 중개수수료 0%(서버이용료 주 8800원 별도) 정책 이후 한 달간 제휴·문의 게시판에 접수된 신규 입점 문의는 2배 정도 늘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자영업자들과 상생하기 위한 정책이 통한 것.

입점 업체가 크게 증가하면서 메뉴 선택지가 늘자 이용자 수도 자연스럽게 많아졌다.

또 빅 프랜차이즈들과의 프로모션, 주문 금액에 따른 적립 등 업계 최고 수준의 고객 혜택을 제공하면서 위메프오 배달 주문 고객은 13배 증가했다.

외부 지표에서도 위메프오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닐슨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지난 9월 위메프오 월간이용자수(MAU)는 50만명 이상으로 배달 플랫폼 시장 4위 자리를 굳혔다.

이 같은 성장을 토대로 위메프오는 위메프의 사내벤처 성격을 버리고 독립 기업 형태로 완전히 새롭게 시작한다. 단기간의 급성장으로 규모가 커져 더 빠르고 독자적인 의사결정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

독자법인 형태인 만큼 투자유치도 이전보다 수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이사 내정자는 "위메프오 론칭 이후 1년 반동안 거래액·이용고객·입점업체수 등 모든 성과 지표들이 매우 긍정적이었다"며 "독립 법인으로 시작하는 내달부터는 더욱 공격적인 활동을 통해 배달 플랫폼 시장에서 주도권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