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점주 갑질 잡는다… 수원시, 기초고용질서 확립 위해 기관·기업과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수언시청 전경.
수원시는 22일 GS25 편의점 권선삼성점에서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GS리테일 수원지사,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와 ‘기초고용 질서 준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노동인권 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최저임금 준수·근로계약서 작성·임금체불 제로 등 3대 기초고용 질서를 준수하는 관내 점포 17곳을 ‘일자리 착한 가게’로 선정한다. ‘일자리 착한 가게’는 근로계약서를 쓰고, 임금 지급을 미루지 않으며, 최저임금을 지키는 가게를 인증하는 제도다. 

또 지역사회의 기초고용 질서 정착을 위한 교육과 홍보활동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관련 행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진행 수원시 경제정책국장, 최종수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노사상생지원과장, 천진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 운영위원장, 김영필 ㈜GS리테일 수원지역 영업팀장 등이 참석했다. 

천진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 운영위원장은 “개별 사업장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점주의 ‘갑질’로 노동권을 침해받는 일이 여전히 존재한다”며 “가맹점 본사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사업장의 적극적인 고용 질서 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진행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노동인권 보호를 위해 지속해서 기초고용 질서 준수 사업장을 발굴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다른 기업에도 좋은 영향을 끼쳐 더 나은 고용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