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 시대 '커피'도 배달로… 배달 주문 1000%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커피전문점 배달 매출이 급증했다. /사진=이디야커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커피전문점 배달 매출이 급증했다. 

15일 이디야커피에 따르면 2019년 10월부터 2020년 9월까지 1년간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동안의 배달 주문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660% 신장했다. 같은 기간 주문 건수는 110만건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612%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올해 4~6월에 배달 매출 상승이 두드러졌다.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이디야커피의 배달 주문 증가율은 전년 대비 1000%를 넘겼다. 이후로도 이디야커피의 배달서비스 실적은 지속 증가 중이다. 2018년 400개 매장이었던 배달 가능 매장도 현재 전국 1800개로 늘었다. 

이디야커피는 이런 성공 요인으로 트렌드를 앞선 서비스 전략을 들었다. 2018년 배달앱 요기요와 업무 협약을 통해 배달 서비스를 도입하며 언택트 시장을 선점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디야커피는 이후 바로고, 배달의민족, 부릉, 쿠팡이츠 등 배달 전문 플랫폼 업체들과 협약을 이어나가며 고객 서비스를 강화했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에 매장에 방문하지 않고도 배달을 통해 커피전문점의 고품질 커피와 디저트 등을 즐길 수 있도록 배달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배달 전용 메뉴를 확대하고 다양한 배달 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