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반 접어든 국감…오늘 '월성1호기 감사' 놓고 탈원전 혈투

법사위·산자위 등 12개 상임위 국정감사 행안위, 서울시 국감에서 박원순 전 시장 사건 공방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재형 감사원장.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유새슬 기자 = 21대 첫 국정감사를 진행 중인 국회는 국감 중반전에 접어드는 14일 12개 상임위원회를 열어 정부를 상대로 질의를 이어간다.

특히 야당은 법제사법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집중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법사위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감사원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다.

감사원은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이 타당했는지 지난 4월부터 7차례 감사위원회를 열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감사 과정을 두고 야당 의원들은 외압 의혹 등을 제기하고, 여당 의원들은 최재형 감사원장의 중립성을 문제 삼는 등의 공방전이 벌어질 예정이다.

같은 시각 국회에서 열리는 한국수력원자력 등을 대상으로 하는 산자위에서도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등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두고 야당의 질타가 이어질 전망이다.

서울시청. © 뉴스1

행정안전위원회는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을 상대로 감사를 진행한다.

소속 의원들은 지난 7월 박 전 시장의 피소와 사망 전후 서울시의 대처가 적절했는지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 A씨가 근무를 시작할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기관 대표로 출석하는 만큼, A씨의 전보 요청이 묵살된 정황에 대한 집중적인 질의가 예상된다.

이외에도 박 전 시장 유가족의 공관 거주,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른 것 등과 관련한 질의도 있을 전망이다.

충남 계룡대에서 공군본부와 해군본부를 상대로 진행되는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북한군에 의한 공무원 피살사건을 둘러싼 야당의 공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앞서 국민의힘은 해군과 해경이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A씨의 시신 수색 지점을 NLL 이남 8㎞ 지점 이하로 한정하는 바람에, 남측으로 잠시 떠내려왔던 시신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국민의힘 농해수위 소속 의원들이 전날(14일) 소연평도를 찾아 해경의 브리핑을 듣는 등 야당은 전방위적으로 화력을 쏟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