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간편식품 ↑… ‘편의점 간편식품’ 열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의 2차 확산 이후, 카페와 음식점에 모여들었던 소비자들의 발길이 편의점으로 이동하고 있다. 올초 코로나19 발발로 인해 대형마트와 백화점 매출이 떨어졌을 때 편의점은 오히려 매출이 늘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상반기 대형마트(-5.6%), 백화점(-14.2%), 준대규모점포(-4%) 매출은 줄었으나, 편의점 매출은 1.9% 늘었다. 8월 이후, 코로나19 2차 확산에 의해 편의점 매출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정부가 수도권 내 카페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등의 영업방식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놓으면서 이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편의점의 배달 서비스로 팔린 제품 중 음료 매출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가정간편식(HMR), 안주류, 생수, 식자재 등 순이었다.

이는 외부 음식점 등 오프라인 매장 식사에 대한 불안감으로 기인해 테이크아웃 및 편의점의 간편식품으로 끼니를 때우거나 편의점의 배달서비스 수요 증가 트렌드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은 트렌드를 반영하듯 얼마 전에 종영된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속 샛별이가 먹었던 제품이 재차 주목 받고 있다. <편의점 샛별이>는 GS25 종로신성점을 배경으로 정식 스토어매니저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샛별이의 성장스토리를 담았다.

드라마 속 샛별이가 근무하면서 국물 없는 비빔컵라면에 곱창, 소시지 등을 추가로 넣어먹는 장면이 나오면서 관련 제품 매출이 각각 107.2%, 41.3%, 35.6%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 중, 편의점의 전통적인 매출 순위에서 최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라면을 제외한 간편식품 카테고리 중 디저트류와 소시지류의 매출이 성장하면서 소비자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고급화와 차별화가 이뤄지고 있다

드라마의 배경이 된 GS25의 인기가 상승하면서 GS25의 디저트 제품군 매출은 2019년 기준 35배 규모로 성장했다. 특히 2015년 5~6종에 불과했던 디저트 상품 종류를 30여 종까지 확대했으며, 대표 디저트 상품은 유어스모찌롤, 유어스로얄티라미수, 유어스한입가득슈 등이다.

특히, 기존 대비 다소 고가인 2000원~3000원대의 유어스모찌롤과 유어스로얄티라미수는 디저트 전문점 수준으로 구현된 맛과 품질의 디저트로 ‘편디족’(편의점 디저트를 즐기는 사람)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 낸 GS25의 대표 디저트이다.

전문가들은 디저트 상품의 매출 성장 이유를 ‘코로나 블루’라고 불리는 우울함과 무기력함을 달래는 기분 전환용 디저트를 찾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편의점 대표 메뉴 중 하나인 소세지 또한, 품질을 높여 편의점 간편식의 베스트셀러가 됐다. 지난해 2월 GS25에서 출시한 ‘육즙팡팡’ 소세지가 대표적이다.(선진FS 선진햄 제공)

한편, 편의점 대표 메뉴 중 하나인 소세지 또한, 품질을 높여 편의점 간편식의 베스트셀러가 됐다. 지난해 2월 GS25에서 출시한 ‘육즙팡팡’ 소세지가 대표적이다. ‘육즙팡팡’은 지난해 2월 출시 이후 10월 현재 1,00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

‘육즙팡팡’은 ‘정통프랑크’와 ‘2가지 치즈소세지’(체다/고다) 2종으로 출시됐으며, 각각 국내산 돼지고기 91.93%와 84.28%를 아낌없이 넣었고, 치즈소세지의 경우 2가지 치즈를 8.42% 넣어 치즈 풍미가 일품이다. 고기 함량이 높아 한 입 베어 물면 탱글탱글한 식감과 육즙이 터지고, 감칠맛이 느껴지는 제품이다.

‘육즙팡팡’ 2가지 치즈소세지는 지난 6월 SBS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도 카테고리 내 매출 1위로 소개가 된 바 있다. 이 날 프로그램에는 <편의점 샛별이>의 주인공들이 출연해 편의점의 ‘핫템’을 걸고 레이스를 펼쳤다.

GS25는 이들 소세지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케찹칼집 소세지’를 올해 4월 잇따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케찹이 동봉된 최초의 소세지이다. 칼집이 나 있어 케찹을 뿌려 ‘단짠’ 맛을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소세지다. 이 소세지 역시 국내산 돼지고기가 92% 가까이 들어가 있다.

또한, ‘육즙팡팡’의 인기에 이어 출시한 ‘서장훈 소세지’로 알려진 ‘유어스207소세지’는 지난해 7월에 첫 판매를 시작해 두 달 만에 38만개가 판매되기도 했다. ‘육즙팡팡’과 같이 GS25에서 판매중인 ‘유어스207소세지’는 방송인 서장훈(207cm)의 큰 키를 마케팅 포인트로 활용해 207mm의 긴 소세지 사이즈로 차별화했다.

‘육즙팡팡’ 2종과 ‘케찹칼집소세지’, ‘유어스207소세지’는 모두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의 육가공부문을 담당하는 선진FS 선진햄(대표이사 전원배)가 생산한 제품이다.

선진FS 선진햄의 윤덕병 영업부문장은 “코로나19로 유통환경의 대변화가 이뤄지면서 편의점 내 간편식품의 매출이 증가하고, 고객들도 점차 편의점 내 고급화된 간편식품을 찾게 되면서 선진은 고객의 입맛과 기호에 맞춘 제품을 많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