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롯데리아 "이근 대위 계약 해지 논의 중"… 유튜브는 비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관계자는 13일 논란을 빚고 있는 이근 대위 계약과 관련해 해지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롯데리아 홈페이지 캡처

유튜버 이근 대위의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그가 모델로 있는 롯데리아가 계약 해지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관계자는 13일 "이근 대위 논란으로 브랜드 이미지 보호차 유튜브에 올라온 신제품 홍보 영상 등은 비공개 전환했다"면서 "아직 계약 해지는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근 대위는 최근 유튜브 예능 '가짜사나이'에서 교관으로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롯데리아는 이후 밀리터리버거를 출시하면서 이근 대위를 모델로 발탁했다.

그러나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이근 대위의 과거 성추행 전력과 유엔 관련 경력 허위 기재 등을 폭로하면서 파장이 일었다.

이근 대위는 이날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엔을 포함한 내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제기되는 모든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며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반박했다.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이근 대위는 "판결문에 나온 증인 1명은 여성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성추행을) 목격하지 못했다"며 "당시 폐쇄회로(CC)TV 3대가 있었으며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부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