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hc치킨, 상생경영을 위한 ‘2020 전국 가맹점 간담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가맹점과의 상생과 소통을 위해 ‘2020 전국 가맹점과의 간담회’를 개최한다.

bhc치킨은 오는 27일까지 보름간 충청 지역을 시작으로 수도권, 광주전라, 부산경남, 대구경북, 제주, 강원 지역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 청취는 물론 경영성과와 비전 공유, 고객 중심 경영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롯데시티호텔대전 크리스탈볼룸에서는 대전을 포함한 충청지역 가맹점 사업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이날 간담회는 가맹점 사업주와 임금옥 bhc치킨 대표를 포함한 본사 임직원 등 참석인원을 50명 이하로 제한해 입장 전 발열 체크와 손 소독,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지난 12일 롯데시티호텔대전 크리스탈볼룸에서는 대전을 포함한 충청지역 가맹점 사업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bhc치킨 제공)

임금옥 대표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시기에도 고객중심의 영업을 시행하고 있는 가맹점주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새로운 bhc Vision을 발표했다.

bhc치킨은 급변하는 시장환경 속에서 지난해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대비 35% 증가하는 등 창사 이래 최고매출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에도 상반기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대비 30% 증가해 2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률을 달성하며 고성장을 하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임금옥 대표는 “bhc치킨이 고성장 할 수 있었던 것은 본사의 영역인 적극적인 신메뉴 개발, 광고 홍보 마케팅 전개와 가맹점의 영역인 매뉴얼에 맞는 깨끗한 조리, QCS, 영업 규칙 준수 등 각자의 역할에 충실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 8월 창사 이래 최고의 매출을 올렸으며 bhc라는 브랜드가 가맹점의 자부심이자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수익을 많이 내는 브랜드로 만들겠다는 약속이 지켜졌다”라며 “본사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가맹점이 더 많은 매출과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가맹점과의 상생경영과 고객과의 신뢰 구축으로 업계를 리드하는 기업이 되도록 경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bhc치킨은 2018년부터 강조해온 본사와 가맹점 간 본연의 역할과 책임을 보다 공고히 한편 고객중시 QCS(Quality Clean Service)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특히 업계 최초로 고객과 가맹점주의 양방향 의견을 수렴하는 콜센터를 본사가 직접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 ‘고객이 최우선’이라는 슬로건 아래 고객 컴플레인 제로화를 목표로 위생 및 품질관리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더 맛있고, 더 깨끗한, 더 친절한' 이라는 고객 중심의 영업 방침을 가맹점과 함께 실천해 나가고 있으며 현재 고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도 올해 진행된 QCS 활동에 대한 사례 연구를 통해 품질관리에 대한 인식과 고객 만족을 통한 제2 도약에 이어 더 높은 도약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가맹점 사업주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매출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데 콤보 시리즈와 같은 부분육 메뉴가 크게 한몫을 했다. bhc치킨이 메뉴 개발에 강점이 있는 만큼 신메뉴 개발이라는 본사의 역할에 늘 기대가 크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 다른 가맹점 사업주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본사에 한층 신뢰가 쌓였다”라며 “본사와의 신뢰감을 가지고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해 고객들로부터 더욱 사랑받는 매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bhc치킨은 진정한 상생은 본사의 투명경영과 신뢰를 기반으로 가맹점들이 안정적이면서 장기적으로 수익을 내는 것이라 보고 가맹점과의 상생경영을 강화해 현재의 가맹점 매출 상승세를 계속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bhc치킨은 관계자는 “어렵게 마련된 간담회인 만큼 생생한 현장 아이디어와 건의 사항 등 진솔한 내용이 오갔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가맹점과 함께 성장하는 모범적인 프랜차이즈 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