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서울시-SBA, 스타트업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2차 인건비 지원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 19 장기화로 스타트업 생태계에 충격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 서울시 중소벤처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장영승)은 지난 9월 스타트업 인건비 지원 사업을 실시하였다. 1차 사업 진행 과정에서 성장 초기단계 기업들도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은 1차 사업의 지원 조건을 대폭 완화하여 코로나-19로 직접적인 어려움에 처한 성장 초기 단계 기업으로 까지 지원대상으로 확대하기로 하였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 소재 기술창업기업으로 3인 이상 고용하고 (접수일 기준), 18년 이후 투자유치 누적금액이 3천만원 이상인 기업이다. 해당 기업에서 20년 6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상시 근무한 직원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기업 당 3명까지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지원신청규모와 잔여예산 등을 고려해, 2~4명을 추가 지원하여 기업 당 최대 7명 분 인건비 3,5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모집기간은 11월 13일(금)까지이나 예산 상황에 따라 선착순 마감될 수 있다. 온라인 접수 사이트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와 서울창업허브 콜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창업허브 임정운 센터장은 “1차 사업을 통해 성장 초기 단계의 기업들이 직접적인 위험에 처해 있음에도 정부의 각종 지원 혜택에서 배제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2차 사업에서는 지원 대상을 확대하는 과감한 정책적 지원을 통해 스타트업이 코로나 위기를 돌파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겠다.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서울 스타트업에게 새로운 성장의 무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