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2020 국감] 10곳 중 7곳, 창업후 5년 안에 문 닫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창업기업 10곳 중 7곳은 창업한 지 5년 안에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창업기업 10곳 중 7곳은 창업한 지 5년 안에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제출 받은 '창업기업 생존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창업기업의 5년 차 생존율은 29.2%에 불과했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평균 생존율 41.7%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수치다. OECD 회원국 중 프랑스가 48.2%로 가장 높다. 이어 영국 43.6%, 이탈리아 41.8%, 스페인 39.7%, 독일 38.6%, 핀란드 38.5% 순이다.

창업기업 중 5년차 폐업률이 가장 높은 곳은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업으로 81.6%를 차지했다. 이어 숙박·음식점업이 80.9%, 도·소매업이 74.0%, 청소·경호·여행사 등 사업지원 서비스업이 73.7%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창업 기업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3년 7만5574개에서 2019년 10만8874개로 연평균 증가율이 6.3%에 이른다.

2019년 기준 전체 신설 법인 수 대비 주요 업종별 비중은 도소매업이 20.1%로 가장 많았다. 제조업 17.9%, 부동산업 및 임대업 13.2% 순이었다.

양 의원은 “소비·유통·인구 구조가 변화하면서 전통적인 서비스업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고 평균 창업 준비기간이 6개월도 안 되다는 점도 경쟁력 약화 원인 중 하나”라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상황이 더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폐업 및 재기 지원 정책이 현장 상황에 맞게 지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슬기 seul6@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