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중소기업 해외출장시 2주 격리 면제 필요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기중앙회 본회 전경.
중소기업이 해외출장 시 ‘2주격리’를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중소기업인 절반 이상은 ‘기업인 2주간 자가격리 면제’를 추진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7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출입국 제한에 따른 중소기업 애로조사(복수응답)’ 결과 71%가 ‘국내 입국시 2주간 자가격리’를 문제 삼았다.

이어 ‘코로나19 감염우려에 따른 직원 출장 기피(37.7%)’, ‘정기운항 항공편 부족(22.3%)’, ‘해외출입국 규제에 대한 정보부족(21.7%)’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중소기업 84%는 해외출장을 가지못했다고 응답했다. 출장경험이 있는 기업의 출장사유(복수응답)는 ‘신규바이어 발굴을 위한 마케팅’이 4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전시 참가(29.2%)’, ‘수출제품 세부사양 협의(12.5%)’, ‘수출제품 현장설치 및 시운전(10.4%)’ 등이 뒤를 이었다.

출입국 제한 관련 정부정책 활용 경험이 있는 중소기업은 27.0%로 나타났다. 활용정책(복수응답)으로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92.6%)’, ‘기업인 패스트트랙(6.2%)’, ‘전세기 편성(2.5%)’ 등의순으로 조사됐다.

해외출입국 제한 관련 정부정책 활용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홍보부족으로 접근성이 낮음(55.7%)’이 가장많았다. 이어 ‘복잡한 서류절차(19.3%)’, ‘통합된 창구부재(6.7%)’, ‘신속하지 못한 정책집행(6.0%)’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출입국 제한 관련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복수응답)으로는 ‘출장후 입국시 기업인 14일 자가격리 면제(56.3%)’를 가장 많이 응답했다. 이어 ‘비대면 수출사업 지원(45.0%)’, ‘해외출입국 제한 관련 실시간 정보제공(27.7%)’, ‘자가격리시 비용지원(26.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출입국 제한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격리면제 제도도입, 패스트트랙 등을 도입하고 있지만 제한적으로 운영되고 있어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 본부장은 “무역의존도가 높은 대한민국의 경제구조 특성을 고려할때 기업인 격리기간 단축, 위험도가 낮은 국가 방문후 입국시 검사결과가 음성일 경우 격리면제 등 격리제도 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창범 kja33@mt.co.kr  |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