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추석 대목' 앞두고 터진 미국산 항생제 우족 논란… "수입 즉각 중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한우협회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사진=머니S DB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니트로푸란계 대사물질이 검출된 미국산 ‘냉동 소 족’을 회수 조치키로 한 가운데 전국한우협회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25일 전국한우협회는 성명서를 내고 “미국산 냉동 우족에서 국내에선 사용이 금지된 니트로푸란계 대사물질인 세미카바자이드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며 “미국산 쇠고기 전체에 대한 대대적인 검역․검사 강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국한우협회는 해당 제품의 적극적인 회수를 위해 수입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을 전면 개선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부적합 제품은 식약처 수입식품정보마루를 확인 후 수입축산물이력관리시스템과 축산물이력제 모바일앱에서 이력번호를 검색하면 알 수 있지만, 정보검색만 될 뿐 회수대상이라는 정보는 알 수 없다는 지적이다.

협회 관계자는 “식약처가 발표한 내용이 수입쇠고기 이력제에는 뜨지 않는 반쪽짜리 시스템”이라며 “도매상이든 소비자든 회수대상이라는 정보를 알 수 없다면 이런 시스템으로 어떻게 수입쇠고기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겠냐”고 주장했다.

협회는 또 이번 사건이 명절을 앞두고 불거졌다는 점에서 더 크게 분개한다고 말했다. 항생제가 검출된 수입산 우족 보도로 인해 한우소비 자체가 위축될 뿐 아니라 유통기간이 2021년 4월3일~22년 7월까지로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해당 물량이 한우나 타 수입산으로 둔갑돼 판매될 경우 소비자 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는 이번 미국산 우족 안전성에 대해 검역검사 강화 등 책임 있는 후속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철저한 수입육의 유통단속으로 소비자와 생산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