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언택트족 사로잡기 “배달해도 매장에서 먹는 요리처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배달 음식이 일상화됐다. 비대면 소비를 선호하는 소비자 즉 언택족들은 꾸준히 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한 배달 수요에 배달 소요 시간이 평균 30분에서 4~50분까지 증가했다. 

이에 외식 업계는 안전한 배달 서비스는 물론이고 배달 과정에서 맛과 품질이 유지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여, 언택트족을 사로잡기 위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 맘스터치, 주문 후 조리 ‘애프터 오더 쿡’ 고수… 배달 시간 좀 걸려도 맛과 신선도로 높은 호응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모든 메뉴에 주문 후 조리하는 ‘애프터 오더 쿡(After order cook)’ 방식을 적용해오고 있다. 

고온에서 7분간 튀겨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고 쫄깃한 패티의 맛이 오랫동안 유지된다. 주문 후 조리로 배달에 소요되는 시간은 더 늘어나지만, 미리 조리된 제품에 대비해 맛과 신선도가 뛰어나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맘스터치는 ‘빠르게보다 올(all)바르게’의 슬로건처럼 배달 시간이 좀 걸려도 ‘애프터 오더 쿡’ 방식은 고수하고 있다.

이외에도 맘스터치는 냉장육, 두툼한 통살 패티를 사용해 타사 냉동 성형패티 제품 대비 맛과 품질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원료육 그대로를 사용해 모양은 다소 천차만별이나, 맘스터치 자체 표준사이즈에 맞춰 관리 및 조리하고 있어 어느 매장에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해도 큼직하고 맛있는 버거를 맛볼 수 있다. 

어린이집 휴원, 초등학교 등교 개학 연기 등으로 집에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아이들의 식단은 물론 재택근무를 하는 홈오피스족의 든든한 한 끼 메뉴로도 적합하다.


◆ 이디야·더생우유, 언제 어디에서나 갓 만든 음료 맛을 즐길 수 있는 ‘알루미늄 캔’ 적용



일반적으로 카페 음료는 배달 시, 종이·플라스틱 컵 위에 비닐 랩이나 뚜껑을 씌우는 방식으로 포장된다. 배달 과정에서 일부 내용물이 흐르거나 밀봉 비닐이 찢어지는 것은 물론 추운 날에는 따뜻한 음료를, 더운 날에는 차가운 음료를 즐기고 싶어도 배달 과정에서 얼음이 녹거나 온기가 사라지기 마련이다. 

이에 달 과정에서도 음료의 신선도와 온도가 유지되는 ‘알루미늄 캔’ 용기를 도입하는 매장이 늘고 있다.

이디야커피는 서울 강남구 본사 커피랩 매장에 커피 캔 밀봉 방식을 실험적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대표 메뉴 니트로 커피를 주문하면 직원이 매장에서 갓 내려 캔에 담아주고 캔 실링기란 기계로 음료가 담긴 캔을 알루미늄 뚜껑으로 밀봉해준다. 

시흥시청점도 드림팩토리에서 만들어진 시그니처의 향을 모든 고객이 즐길 수 있도록 알루미늄캔에 담아 밀봉해준다. 알루미늄캔 밀봉 시 기존 포장용기 대비 보냉 보관의 효율이 높다. 에이드 음료의 경우에도 탄산이 빠지지 않아 언제 어디서나 최적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생과일우유 배달전문점 ‘더생우유’도 즉석 생과일 우유와 생과일 주스를 얇은 알루미늄 캔에 담아 배달해준다. 예쁜 디자인과 열전도율이 높아 신선한 맛이 100% 보존되어 인기를 끌고 있다.


◆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을 보다 안심하게 즐길 수 있는 전용 패키지 '해피씰’ 도입



배스킨라빈스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배달 수요가 늘면서, 전용 패키지를 도입했다. 더욱 안심하고 아이스크림을 즐길 수 있는 ‘해피씰(Happy Seal)’이 바로 그것이다.


배스킨라빈스의 핸드팩 제품(파인트·쿼터·패밀리·하프갤런) 전체에 적용되는 해피씰은 제품 리드(뚜껑)와 결합된 동그란 링 형태다. 제품을 완전하게 밀봉하는 기능을 하며, 배달 과정에서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어 소비자가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배달 주문시 안심 패키지(300원)를 선택하면 이용할 수 있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최근 안전한 먹거리와 배달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커짐에 따라 아이스크림을 완벽히 밀봉하는 해피씰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