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3만9200원 vs 마트 34만1750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한 재래시장/사진=머니S DB
추석 연휴를 앞두고 긴 장마와 태풍 등 기상 악재가 겹치면서 추석 차례상 비용도 전년에 비해 올랐다. 전통시장은 약 24만원, 대형마트는 약 34만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국 19개 지역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대형마트 구입한 상차림 비용은 약 34만1747원, 전통시장 구입비용은 23만9205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하면 전통시장 5.1&, 대형마트 10.3% 상승한 비용이다.

추석이 가까워 오면서 물가는 더 오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품목별로는 무 가격이 지난해 대비 160%(대형마트 기준)나 오르며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배추도 137% 상승해 가격부담이 높아졌다.

일반가정 수요가 높은 사과와 소고기 가격도 증가해 주부들의 시름을 더했다. 생산량이 감소한 사과 가격은 73.4% 올랐고 한우 수요가 높아지면서 도매가가 오른 소고기 가격 역시 14.7%나 상승했다. 도축 마리수가 증가하는 돼지고기 가격은 안정세를 유지할 전망이지만 닭고기, 계란 가격은 태풍 피해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의 품목이 전통시장에서 저렴했지만 밀가루, 청주, 쌀 등은 대형마트 가격이 오히려 낮았다. 수급이 어려워진 배추, 무도 대규모로 매입하는 대형마트가 저렴했다. 반면 참깨, 고사리, 두부 등은 대형마트가 전통시장 대비 2배 이상 비쌌다.

aT는 가장 저렴하게 성수품을 살 수 있는 구매 적기 시기도 함께 발표했다. 채소류는 수요가 집중되는 추석 1∼2일 전을 피해 추석 3∼5일 전에, 소고기는 선물세트 등의 수요가 감소하여 가격하락이 예상되는 추석 4일 전∼당일에 구입하는 것이 좋고, 과일은 제수용 수요가 많은 시기인 추석 5일 전∼당일을 피해 추석 6∼8일 전에 구입하는 것을 권장했다.

이기우 aT 이사는 "온라인몰과 함께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나 가까운 전통시장에서 우리 농산물을 많이 구매해 달라"며 "간소화된 추석 차례상으로 조상에 대한 예를 다하는 뜻깊은 명절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