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파파존스 피자 등 유통∙외식업계, 소비자 참여형 활동으로 브랜드 가치 전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통∙외식업계에서 컨셔스(Conscious) 소비가 화두다. 이는 단순히 브랜드 제품 및 서비스를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브랜드 철학과 가치관을 고려해 ‘의식 있는 소비’를 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같은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며 업계에서는 각종 캠페인 및 사회공헌활동에 주력하며 브랜드 가치를 전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 문제를 해소하는 등 다방면으로 선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프리미엄 피자 브랜드 한국파파존스㈜(회장 서창우)는 어린이 및 청소년 등 미래 세대를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을 펼치는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난 8월에는 소비자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인 ‘헨리&미나 광고 의상 자선 경매’를 기획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14~15일 양일간 파파존스 피자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행된 자선 경매는 전속 모델 헨리와 미나가 TVC 광고 촬영 시 착용한 자켓, 바지, 원피스 등 총 3개 의상을 경매품으로 부치는 형태로 진행됐다. 

파파존스 피자는 자선 경매를 통해 모금된 약 2백 30만 원이 지난달 25일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됐다고 밝혔다.

앞서 파파존스 피자는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판매액 일부를 국내 농어촌 지역 아동의 영양지원사업에 기부하는 ‘헨리&미나 시그니처 세트 시즌1’과 ‘시즌2’를 올해 연이어 출시하며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한 바 있다. 이번 경매 기부금은 이와 별개로 단체에 추가 전달돼 미래 세대를 향한 파파존스 피자의 각별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파파존스 관계자는 “기존에 진행됐던 파파존스 피자의 기부세트는 판매액 일부가 단체에 전달되는 방식이었다면 이번 경매는 수익금 전액이 전달된다는 점에서 고객 기여도가 높다”며 “이번 자선 경매의 취지에 공감하고 적극 동참해 주신 고객들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빙그레는 올해 캠페인 메시지를 친환경으로 설정하고 고객과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6월 아이유를 모델로 기용하고 바나나맛우유의 친환경 캠페인인 ‘지구를 지켜바나나’를 실시했다. 

이에 6월에 ‘지구를 지켜바나나’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해 바나나맛우유 뚜껑을 뜯어 마시는 ‘뜯먹’ 캠페인을 진행하며 뚜껑과 용기의 분리 배출을 유도했다. 7월부터 8월 초까지 서울시 성수동에 바나나맛우유 용기를 세척해주는 ‘단지 세탁소’를 오픈해 ‘씻어서 분리 배출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배달앱 요기요는 이번 달부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을 위해 따뜻한 끼니를 지원하는 기부 캠페인 ‘행복두끼 챌린지’를 시작했다. 올 11월까지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고객이 기부 지역과 금액을 선택한 후 기부금을 결제하면 동일한 금액을 요기요가 기부하는 형태이다. 요기요는 이번 기부 캠페인을 독려하는 SNS 인증 릴레이 이벤트를 캠페인 종료 시까지 진행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