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사실은?] 1+1 재포장 금지?… '비닐'만 아니면 묶음 할인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년부터 1+1, 2+1 할인이나 사은품 증정을 위해 비닐(합성수지)로 재포장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사진=뉴스1 DB

내년부터 1+1, 2+1 할인이나 사은품 증정을 위해 비닐(합성수지)로 재포장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다만 종이 박스 등을 활용한 재포장은 허용된다. 

환경부는 산업계, 전문가, 소비자단체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포장폐기물 감축 적용대상 및 예외기준'(이하 재포장기준)을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의체안은 이달 말 세부기준을 확정해 행정예고한 뒤 내년 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당초 재포장 금지규정(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은 지난 7월 발표됐다. 하지만 이 정책이 제품의 묶음 포장을 전면 금지해 소비자의 할인 혜택을 줄인다는 오해를 사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환경부는 업계 의견을 수렴해 보다 명시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재포장 세부기준안의 핵심은 규제 대상을 '합성수지 재질의 필름 시트'로 명시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비닐로 싼 재포장 상품은 유통할 수 없다. 우유와 세제, 샴푸, 린스 등을 비닐로 재포장한 1+1, 2+1 등 N+1 묶음 상품이 대표적이다. 

구체적으로 재포장 금지 적용 대상은 ▲판매 과정에서 추가 포장하거나 ▲일시적 또는 특정 유통채널을 위한 N+1 형태 ▲증정·사은품 제공 등의 행사 기획 포장 ▲낱개로 판매되는 제품 3개 이하를 함께 포장하는 경우 중에서 합성수지 재질의 필름·시트(비닐)로 최종 포장하는 것으로 정했다.

다만 이 경우에도 ▲생선·육류 등 1차 식품 ▲낱개로 판매하지 않는 제품을 묶어 단위제품으로 포장하는 경우 ▲구매자가 선물포장 등을 요구하는 경우 ▲수송·운반·위생·안전 등을 위해 불가피한 경우 등은 예외로 한다. 띠지·고리 등으로 묶는 경우도 재포장 줄이기 적용대상이 아니다.

시행시기는 내년 1월부터로 정했다. 이미 생산해둔 포장재 물량을 고려해 3개월 계도기간이 있다. 중소기업은 내년 7월까지 유예기간을 더 부여받는다. 환경부는 재포장기준을 실시하면 전체 폐비닐 발생량의 8%를 감축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유통업계는 이번 가이드라인 시행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환경부와 업계는 제도 시행에 앞서 자발적인 협악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포장을 줄이기로 했다.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곳,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 등 제조·수입업체 7곳은 지난 4일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고 행사기획 등 목적의 과도한 포장을 자제하기로 했다. 이들은 올해 10~12월에 156개 제품의 포장폐기물 298t을 감축할 계획이다.

농심·롯데제과·오리온 등 식품기업 23곳도 이날 협약을 체결해 1+1, 2+1, 사은품 증정 등을 위한 재포장을 자제하기로 했다. 띠지, 고리 등을 사용해 포장재 감량을 추진하고 포장재질 개선방법도 적극 강구할 방침이다. 협약 참여기업들은 총 147개 제품의 포장 및 용기를 개선해 올해 10~12월 비닐 사용량 222t을 감축하고 그 외 플라스틱, 종이 등도 745t을 줄일 계획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비대면 활성화로 포장재 등 폐기물 발생이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산업계 및 국민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