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사실은?] '뚜껑 없는 스팸' 첫선… 남으면 어떻게 보관하냐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제일제당이 추석을 앞두고 '뚜껑 없는 스팸'을 처음 선보인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취지인데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보관의 어려움을 우려하고 있다. 뚜껑이 없으면 남은 스팸을 보관하기 어려운 게 사실일까. 



뚜껑 없애고 가격 내린다 '일석이조' 



CJ제일제당은 추석을 맞아 스팸 선물세트 130여종을 출시하며 플라스틱 캡을 없앤 스팸 선물세트를 올해 처음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스팸 클래식 200g 8개로 구성된 선물세트 12호와 스팸 마일드 200g 12개로 구성된 선물세트 6C호 등 2종이다.  

해당 선물세트에 들어간 스팸은 시중에 유통되는 스팸과 동일하며 플라스틱 캡만 없앤 제품이다. 뚜껑을 제외한 만큼 가격은 인하했다. 스팸 선물세트 12호 가격은 3만2800원으로 스팸 1개당 4100원 꼴이다. 12호 보다 스팸 클래식 200g 1개가 더 들어간 선물세트 8호 가격은 3만9500원으로 스팸 1개당 4390원인 셈이다. 뚜껑을 제외하고 300원가량이 절감된 것. 

CJ제일제당은 환경을 생각하는 가치 소비 트렌드에 맞춰 플라스틱 캡 없앤 스팸 선물세트를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까지 선물세트가 아닌 단품으로는 판매되지 않는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단품 출시 계획은 이전부터 있었으나 아직 구체적인 시점은 정하지 않았다"며 "플라스틱 캡이 없을 경우 불량품으로 인지하는 소비자가 있을 것을 우려해 순차적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뚜껑 없는 스팸, 먹다 남으면 어쩌지?



플라스틱 캡이 없다면 개봉한 뒤 남은 스팸은 어떻게 보관해야 할까. 회사 측은 남은 스팸을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할 것을 권한다. 스팸 플라스틱 캡은 애초에 햄의 보관 용도가 아니라 충격 방지 용도로 제작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스팸을 개봉하면 바로 섭취하는 편이 바람직하다. 부득이하게 남은 경우에는 밀폐용기에 담아 최대한 빨리 먹는 것이 좋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플라스틱 캡은 보관용이 아닌 유통 중 파손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선물세트의 경우 상자에 담아 판매하기 때문에 파손 위험이 적을 것으로 판단, 우선 판매를 시행한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