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제과 ‘크런키 빼빼로’ 4개월 여 만에 1천만개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가 올 4월에 선보인 ‘크런키 빼빼로’의 누적 판매량이 1천만개를 돌파했다. 이는 1500원짜리 갑 형태로 환산한 것으로 거의 초당 한 개 꼴로 판매된 셈이다. 올해 나온 과자 신제품 중에서도 돋보이는 성적이다.

특히 최근 4개월간 ‘크런키 빼빼로’는 10종의 빼빼로 가운데에서도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으로 조사됐다. 1983년 빼빼로 출시 이래 새로운 맛의 빼빼로가 기존의 아몬드맛과 초코맛의 매출을 넘어선 것은 이번 ‘크런키 빼빼로’가 역대 최초다.

‘크런키 빼빼로’는 ‘빼빼로’에 ‘크런키’ 초콜릿을 입힌 제품으로 ‘크런키’의 특징을 살려 ‘뻥쌀’을 씹을 때 느껴지는 바삭한 식감이 좋다. 맛 또한 ‘크런키’ 특유의 달콤하고 고소한 맛이 그대로 느껴진다. 제품을 맛 본 소비자들은 ‘역대급 조합’ 등의 표현을 쓰며 호응을 보였다.

롯데제과는 ‘크런키 빼빼로’가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은 것을 계기로 향후 다른 카테고리의 브랜드와 접목한 다양한 ‘컬래버 빼빼로’를 선보일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