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수도권 중소학원 운영 재개… 커피전문점도 제한조치 해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도권 소재 중소규모 학원 운영이 재개된다. 수도권에 적용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2.5단계)가 14일 0시부터 2단계로 내려가면서다. 다만 300명 이상 대형학원은 27일까지 계속 대면수업이 금지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단계로 완화해 27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며 "다만 위험시설의 방역을 보다 강화하는 정밀한 방역조치를 추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복지부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2단계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300명 미만 중소학원 운영 재개… PC방도 허용


이에 따라 10명 이상 300명 미만 중소학원의 운영이 14일 0시부터 허용된다. 대신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출입자 명부 작성 등 핵심 방역수칙이 의무화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27일까지 적용되면서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수강생 300명 이상 대형학원은 지금처럼 계속 대면수업이 금지된다. 원격수업 등 비대면 수업만 허용된다.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전국의 PC방도 고위험시설에서 해제해 14일 0시부터 운영을 허용한다. 다만 미성년자의 출입은 계속 금지된다. 좌석 한 칸씩 띄어앉기, 음식 섭취 금지 등이 의무화된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PC방은 원래 고위험시설은 아니지만 학생들에 대한 감염사례가 PC방 중심으로 돼 있어서 일시적으로 중위험 시설이지만 집합금지 조치를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커피전문점·음식점 영업제한 조치 해제


또 수도권의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과 빵집 등 자영업자 운영시설에 대한 조치는 풀 예정이다. 반면 클럽, 노래연습장, 뷔페 등 고위험시설 11종의 집합금지는 유지된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에 따라 수도권의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영업시간 전체에 대해 포장·배달만 허용했던 조치를 해제한다. 대신 한 테이블 내 좌석 한 칸 띄워앉기 또는 테이블 간 띄워앉기를 실시해 매장 좌석 내 이용인원을 제한한다.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에 대해 실시한 밤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했던 조치도 해제한다. 

박능후 장관은 "현재의 수도권 거리 두기를 계속 유지하기에는 영세한 자영업자와 서민층의 희생이 동반되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면서 "지나친 희생을 동반한 거리 두기 조치를 완화하고, 위험도가 커지는 시설에 대한 정밀 방역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 제기됐다"고 했다.

반면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는 강화한다.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격렬한 GX류) ▲뷔페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대형학원(300인 이상)이다.

수도권에 소재한 요양병원·요양시설은 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표본 진단검사를 실시하며 면회금지를 유지한다.

박 장관은 "수도권에서 기존에 실시되고 있던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조치는 9월27일까지 계속 유지된다"면서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사적·공적 집합·모임·행사에 대해 집합금지 조치는 그대로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