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2단계 하향 조정했지만… 위험시설 방역강화는 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복지부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2단계로 조정한다고 밝혔다./사진=이광호 뉴스1 기자
정부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하향조정했지만 일정 부분은 전보다 방역 기준이 강화됐다는 의견을 내놨다. 왜일까.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한다"며 "의료계를 포함해 각계 전문가들이 모인 생활방역위원회에서도 지나친 희생을 동반한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하고 위험도가 커지는 시설에 대한 정밀 방역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2단계로 하향됨에 따라 밤 9시 이후 포장만 됐던 음식점과 카페 등에 대한 영업제한이 해제돼 정상영업이 가능해진다. 이는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3일부터 11일째 100명대 초반을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다소 주춤해진 데다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가중되는 어려움을 고려했다는 분석이다.

대중음식점 및 카페의 테이블 내 좌석 한 칸 띄워앉기 또는 테이블 간 띄워앉기를 실시해 매장 좌석 내 이용인원을 제한한다. 또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테이블 간 2m(최소 1m) 간격 유지도 의무적으로 준수해야 한다.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해 테이블 내 칸막이를 설치하거나 이용자들이 음식을 각자 덜어먹을 수 있도록 개인 그릇을 제공할 것을 권고하고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하지만 포장·배달 등 이용자가 실내·외 매장에서 음식을 섭취하지 않는 경우에는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

수도권의 학원·독서실 스터디카페, PC방, 직업훈련기관, 실내체육시설은 집합금지 풀고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작성, 이용자 간 2m(최소 1m) 거리두기 등의 수칙을 지키는 조건으로 영업을 허가하기로 했다.

다만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이 모이는 사적·공적 집합·모임·행사에 대해선 집합금지 조치가 유지된다.

클럽·노래연습장·뷔페 등 고위험시설 11종에 대해서도 집합금지조치가 유지된다. 고위험시설에 해당하는 업종은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GX류), 뷔페, 방문판매 등 직접 판매 홍보관, 300인 이상 대형학원 등 11곳이다. 교회는 비대면 예배를 원칙으로, 정부와 종교계 간 협의체에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arhan@mt.co.kr  |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