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나가지 말고 집에서 먹자"… 코로나발 집밥족 늘자, 전자레인지 클리너 매출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경 전자레인지 클리너 매출 늘었다./사진=애경산업
최근 집에서 간단하게 해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등이 인기를 끌면서 전자레인지의 가정 내 사용이 전보다 빈번해지고 있다. 전자레인지의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내부 세척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며 ‘전자레인지 클리너’ 역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에 따르면 전자레인지 전용 클리너인 ‘1분 스팀 클리너’는 내부 매출액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34%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전자레인지 내부 세척의 중요성 증가와 간편하게 티슈 1장으로 청소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매출 증가의 원인으로 꼽힌다.

2022년 시장 규모가 약 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가정간편식 시장은 ‘1~2인 가구 증가’, ‘혼밥 및 혼술 문화 확산’ 등의 원인으로 성장세를 보여왔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외식 기피 현상으로 가정간편식 소비의 증가세가 크게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가정간편식을 조리하는데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전자레인지의 사용이 늘어나며 전자레인지 관리를 위한 제품의 사용량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1분 스팀 클리너’는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릴 때 발생하는 스팀이 전자레인지 내부에 붙어 있는 찌든 때 등 오염을 불려주고 클리너에 함유된 베이킹소다를 통해 전자레인지의 끈적임과 얼룩 등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