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노 마스크에 다닥다닥"… 카페·음식점 등 방역 위반 사례 4400건 '행정 명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한주 더 연장하고 방역조치를 강화한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의 한 매장에 코로나19 상황에 대비해 영업시간 변경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지난 5월부터 전국 음식점, 카페, 유흥주점을 대상으로 방역지침 준수 실태를 점검한 결과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을 위반한 사례가 4400여건에 달했다. 지난달 30일부터 시행된 2.5단계 수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에는 32개소가 방역수칙을 위반해 행정명령을 받았다.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음식점, 카페, 유흥주점 86만2000개소를 대상으로 벌인 방역수칙 점검 등 결과가 이같이 나타났다. 

식약처는 지난 5월부터 시·도 등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음식점, 카페, 유흥주점 누적 98만5000개소의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점검했다. 그 결과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수칙을 지키지 않은 4411건을 적발해 현장에서 행정지도했다.

정부는 현장 중심의 방역 관리를 위해 지난달 7일 부터 지방자치단체, 업체, 협회, 정부가 함께 참여하는 4중 관리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업체가 협회와 자율 점검표를 활용해 점검하고 식약처가 불시로 지자체와 합동을벌이는 체계다.

식약처는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6일까지 지자체와 합동으로 음식점 20만개소, 프랜차이즈형 커피음료·전문점 1만1000개소를 전수 점검했다. 매장 내 취식을 금지하고 오후 9시 이후부터는 포장과 배달만 허용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음식점은 30개소에 대해 행정명령 조치를 한 바가 있다'며 "카페에 대해서도 행정지도 2건, 행정명령 2건의 조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이어 "행정지도가 점차 감소하는 추세로 현장에서 잘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현장점검과 홍보를 동시에 하면서 방역관리조치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를 발령하면서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영업중단에 해당하는 집합금지 명령을 받을 수 있고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