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고양시, 관내 프랜차이즈형·일반‧휴게음식점 등 대상 합동 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시, 관내 프랜차이즈형 음식점과 일반‧휴게음식점 등 대상 합동 점검.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6일 시청과 구청 위생부서 및 3개 경찰서가 합동으로 20개 반 50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주‧야간 대대적인 합동점검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시는 주간에는 이번 강화조치에 추가된 제과제빵‧아이스크림‧빙수점을 포함한 프랜차이즈형 음식점 310여 곳에 강화된 방역조치 사항을 안내했으며, 면적 150㎡이상 대형 개인 베이커리 카페를 대상으로는 자발적인 테이크아웃 형태의 영업을 하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야간에는 고위험시설인 유흥·단란주점에 대한 집합금지 준수여부를 확인하고, 일반‧휴게음식점 등 1000여 곳에 대해서는 21시 이후 영업행위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확진자 수는 다소 감소 추세이나 수도권 1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지속 발생하는 등 감염병 발생에 대한 우려가 큰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식품접객업소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는 매우 중요하다.”며, “강화된 방역조치가 더욱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