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거리두기 2.5단계'에… 커피빈, 배달 매출 전월 대비 154%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커피빈 매장사진/사진=커피빈
커피 브랜드 커피빈코리아가 딜리버리 서비스 8월 매출이 7월 동기 대비 154% 증가했다고 밝혔다.

커피빈은 지난 4월 강남 지역 1개 매장에서 시범 테스트 진행 후 지난 7월부터 본격적인 딜리버리 서비스를 도입했다. 현재 전국 170여 개 매장에서 배달 앱(쿠팡이츠, 배달의민족, 요기요, 위메프오)을 통해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따라 자택이나 회사에서 딜리버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커피와 디저트의 배달 주문량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커피빈은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지난 8월에 배달 가능 매장을 50여 개 추가해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가고 있다.

8월에 새롭게 추가된 매장의 배달 주문량까지 포함하면 전체 주문량이 7월 대비 247% 증가했다. 특히, 전체 주문량에서 주거 단지에 입점한 매장의 비중이 41%를 차지해 재택근무, 집콕족의 영향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오피스 상권 비중이 34%를 차지했다.

커피빈은 딜리버리 서비스 이용 시 작은 사이즈 가격에 큰 사이즈로 만나볼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그중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한해 코로나19 극복 응원 이벤트로 한 단계 더 큰 사이즈(590ml)로 즐길 수 있다.

커피빈 관계자는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방안 정부시책에 따라 수도권 매장 내에서 취식이 어렵기 때문에 배달 서비스와 같은 비대면 주문을 적극 이용해주시기 바란다”며 “배달 서비스 이용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