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집사부일체' 박인철 대표, 1년만에 80억 매출 비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00만 원으로 창업해 1년 만에 80억 원의 매출을 올린 박인철 대표의 매출 비법이 소개됐다. /사진=SBS 제공

600만 원으로 창업해 1년 만에 80억 원의 매출을 올린 박인철 대표의 매출 비법이 소개됐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손 소독제와 마스크의 값이 폭등했던 가운데에서도 오히려 손 소독제를 시중가의 반값으로 내린 '반값 소독제'를 판매해 소비자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던 착한 기업의 최고경영자 박인철 대표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박인철 대표는 멤버들에게 명함을 줬다. 명함엔 전화번호, 이메일뿐만 아니라 취미와 꿈이 적혀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 회사에는 직급이 없고 모든 사원이 팀장이라고 했다. 현재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팔면서 사회적 활동도 하고 있다. 박인철 대표는 "시장에 저렴하게 판매함으로써 다른 제조업자, 판매업자들도 동참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박인철 대표는 본인의 창업 노하우와 경영 스토리도 전했다. 퇴직금 600만원을 가지고 부모님의 안방에서 컴퓨터 단 두 대로 사업을 시작했다는 그는 "주 5일제 도입시작이었고, 인터넷 예약 시스템을 만들어 하루 매출 1억을 만들었다"며 600만원으로 시작한 사업이 1년 만에 80억 매출을 이뤘다고 말해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또한 동영상 서비스 '판도라TV'의 공동창업자이기도 하다면서 "당시 15초 동영상 광고를 담당했는데, 그때 모두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지 말라고 했다. 당시 구글이라는 회사에서 1600억 정도에 판도라TV를 매입하겠다고 연락을 했다. 그때 팔고 투자를 더 받았으면 오히려 유튜브보다 유명한 회사가 됐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어린시절, 너무나 가난해 중학교 이후부터 아르바이트만 100가지를 넘게 해봤다는 박 대표는 자신을 흙수저도 아닌 '무(無)수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가난이 저의 자산이었다. 아이디어와 도전 의식만 가지고 있다면 누구든지 창업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