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샤땡, 루이비땡… 이름 먹고 사는 '럭셔리 코리아'

[머니S리포트-코로나發 패션 불황②] 패션도 부익부빈익빈… '코로나'도 꺾은 명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패션업계 불황이 깊어지고 있다. 소비자가 감염 우려에 외출을 꺼리면서 ‘꾸미는 일’ 자체가 줄어든 까닭이다. 등산과 캠핑 수요 증가로 기대감에 부풀었던 아웃도어마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오직 명품만 불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연중 최대 성수기인 가을·겨울 시즌을 앞두고도 패션업계의 표정은 암울하기만 하다.
# 강남 신세계백화점 2층 샤넬 매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있지만 이곳만큼은 예외다. 쇼핑객이 불어나는 오후 무렵이면 어김없이 긴 줄이 늘어선다. 주말엔 1시간 30분~2시간은 기다려야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대기 시간이 길다. 그렇게 해서 들어가도 눈여겨본 제품을 살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한 고객은 “샤넬백은 원하는 종류·크기·색상을 손쉽게 구할 수 없어 더 매력적”이라고 했고 또 다른 고객은 “그날 입장해서 재고가 있다고 하면 원하는 색상이 아니더라도 사야 하는 게 샤넬”이라고 했다.

# 국내 명품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생긴 진풍경이다. ‘3초백’·‘샤테크’·‘맥럭셔리’ 등 명품 관련 신조어도 대거 탄생했다. 3초백은 길 가다가 3초에 한 번씩 같은 백을 볼 수 있을 정도로 아무나 들고 다닌다고 해서 루이비통 가방에 붙여진 별칭. 샤테크란 샤넬과 재테크의 합성어로 샤넬 핸드백은 해마다 몇 차례씩 가격이 올라 무조건 “오늘 사는 게 이득”이라는 의미다. 맥럭셔리는 맥도날드 햄버거처럼 명품을 누구나 쉽게 손에 쥘 수 있게 됐다는 뜻이다.

코로나19에 해외여행 여윳돈 명품 소비로 이어져. 사진은 서울의 한 백화점 명품 매장. /사진=뉴스1 DB
에르메스·샤넬·루이비통·버버리·구찌·셀린느…. 대한민국이 명품에 홀렸다. 이제 웬만한 로고와 상품은 아이들까지 알고 있을 정도로 낯설지 않다. 이 때문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상 유례없는 패션 불황에도 명품 선호는 여전하다. 백화점 매출 실적을 이끄는 것도 단연 명품이다.



명품에 홀린 대한민국… 코로나에도 매출 ‘껑충’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7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서울시내 주요 백화점 내 전체 매출이 마이너스(-2.1%)를 기록한 가운데 해외명품 매출만은 두 자릿수의 성장세(32.5%)를 보이며 증가했다. 백화점별 매출 증가 추이를 보면 올 들어 7월까지 백화점 해외명품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7월까지 해외명품 매출 신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진이 한창이던 3월(-19%)을 제외하면 ▲4월 11% ▲5월 19% ▲6월 24% ▲7월 34% 등 꾸준한 성장률을 보였다.

현대백화점도 마찬가지. 3월(-10.7%)에 잠시 주춤했으나 ▲4월 13.8% ▲5월 25.3% ▲6월 28.8% ▲7월 45% 늘었다. 1~7월 성장률은 21.7%에 이른다. 신세계백화점은 올 들어 7월까지 매출 신장률이 22.7%로 3개 백화점 중 가장 높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3월에만 마이너스를 나타냈을 뿐 4월 11.1% 이후 ▲5월 31.1% ▲6월 46.8% ▲7월 46.6% 까지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8월 들어 명품 장사는 더 잘되는 추세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됐던 8월21~23일 백화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감소했지만 해외 명품 매출은 오히려 24% 늘었다. 백화점별 8월 한 달간 해외 명품 매출 성장률은 ▲롯데백화점 38% ▲현대백화점 18% ▲신세계백화점 35% 등이다.



해외도 못 나가는데… 명품으로 ‘보복 소비’



업계에선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주요국 입국제한 조치 등으로 억눌렸던 소비 욕구를 한꺼번에 해소하려는 ‘보복 소비’가 명품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여행을 못 갔거나 결혼을 앞둔 고객들이 핸드백과 시계 등 고가의 명품 브랜드 제품을 구입하는 횟수가 늘었기 때문이다.

백화점이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소비를 해소하기 위해 해외명품 할인 행사 등에 나서면서 보상소비가 작용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해외 명품의 경우 일반적으로 눈으로 직접 보고 사는 오프라인 방식이 선호되는 데다 비쌀수록 잘 팔린다는 인식이 팽배해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5월 샤넬백 가격 인상 소식에 명품관 개점부터 장사진을 이룬 모습/사진=뉴스1DB
실제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유통업체들이 매출 급감에 허덕이지만 샤넬·디올·루이뷔통·까르띠에·티파니 등 해외 명품 브랜드는 오히려 배짱 가격 인상을 단행하고 있다. 디올은 지난 7월부터 일부 인기상품 가격을 12~15% 올렸고 샤넬과 루이비통은 지난 5월 각각 최대 13%, 6% 가량 핸드백 가격을 인상했다. 샤넬의 가격 인상은 7개월 만으로, 2018년엔 무려 4차례나 가격을 인상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소비가 침체되더라도 그동안 잠재된 보복 소비 심리 덕에 오히려 명품 소비는 늘고 있다”며 “신혼부부 사이에서는 좋은 곳으로 해외여행도 못 가는데 비싼 예물이라도 사자는 인식이 팽배하고 브랜드는 그 점을 잘 이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1% 상징… 단순 제품 넘어 신분 노출 수단



그렇다면 국내 소비자가 명품 브랜드에 열광하는 이유는 뭘까. 명품 소비자에게 명품은 단순히 기능적 의미로만 받아들여지지 않는 이유가 크다. 때론 스타일과 패션 안목을 나타내주고 신분과 위치를 드러내는 수단이 되기 때문이다. 위치와 신분에 민감한 한국사회에서 명품의 역할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전문가들 역시 지나친 명품 사랑은 명예와 자존심, 상류층으로 보일 수 있는 도구 역할에서 기인한다고 해석하고 있다.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자신이 집필한 ‘사치의 나라 럭셔리 코리아’에서 명품 구입이 일종의 사치라고 규정했다.

김 교수는 “명품의 높은 가격은 고품질만으론 설명되지 않는다”며 “그 속에는 부유층에 속해 있는 자기 자신을 드러내고 다른 계급과 구별되고 싶어 하는 전략이 숨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 소비자의 경우 서양 귀족 문화에 대한 선망 또는 원산지 효과에 크게 영향을 받는다”며 “젊은 층의 경우 소비를 놀이로 대신하는 성향이 커지고 있어 명품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