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인천시, 소상공인 살리기 나선다… 1000억원 자금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시와 신한은행, 하나은행,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어려움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오는 7일부터 7차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와 신한은행, 하나은행,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어려움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오는 7일부터 7차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1차 경영안정자금 350억원을 시작으로 이번 7차 지원까지 총 2875억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지원 대상은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이며 음식점업·도소매업·서비스업 등 정책자금 지원 가능한 모든 업종에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또 시가 은행 대출이자의 1.5%를 지원하여 소상공인은 연 0.8%대 초저금리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보증료 또한 기존 1%에서 0.8%로 낮춰 소상공인의 부담을 한층 덜어줄 계획이다.

특히 시는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인천신보에 각 15억원, 10억원 출연을 통해 이번 경영안정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소상공인을 위해 이번 자금지원 외에도 10월 중 1300억원 규모의 추가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인천=장관섭 jiu670@mt.co.kr  | 

머니S 인천 장관섭 기자 입니다.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