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1주 연장…사실상 ‘2.5단계’ 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0시 기준 지역별 코로나19 발생 현황. /그래픽=이은현 뉴스1 디자이너
정부가 오는 30일 종료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1주 연장한다. 또 밀집 가능성이 높은 음식점과 카페 등에 업소 영업에 규제를 가하기로 했다. 수도권 지역은 ‘준3단계’에 돌입하게 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주말에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한 주 연장하고, 더욱 강력한 방역조치도 추가한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전날 434명에 이어 이날 359명에 이르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으며 2차 대유행이 현실로 다가왔다는 판단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YTN이 지난 23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3단계 격상 찬성(55.9%)이 반대(40.1%)를 크게 앞섰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미칠 사회·경제적 영향을 고려해 최대한 신중히 발령을 검토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개신교계 지도자들과 만남을 가진 자리에서 “3단계로 격상되면 나라가 멈추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3단계 상황에서는 실내 10명 이상 모임이 금지되고, 체육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또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운동 시설 ▲실내 스탠딩 공연장 ▲대형학원 ▲물류센터 ▲방문판매업체 ▲뷔페식당 등 12개 고위험시설을 넘어 영화관과 목욕탕 등 중위험 시설까지 영업이 중단된다. 학교 수업은 휴업하거나 원격 수업만이 허용된다.

지난 25일 열린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서도 양측 입장이 첨예하게 갈렸다. 의료계는 “의료 방역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불가피하다”며 격상을 지지했고, 사회경제단체는 “금심한 경제적 피해에 자영업자 줄도산 등이 이어지며 국민 생활이 파탄으로 갈 것”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수도권 방역 규제 강화 방안을 밝혔다. 추가된 규제는 ▲음식점·카페 홀 영업시간 제한 ▲재택근무 확대 ▲학원 영업 제한 ▲고령층 외출 자제 권고 등이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