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W컨셉, 상반기 매출 50% '껑충'… 언택트 힘입어 활발한 신규 입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온라인 플랫폼의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2030 여성 고객 뿐만 아니라 40, 50대까지 구매력 있는 고객층을 확보한 W컨셉의 위상이 강화되었다는 분석이다. W컨셉 로고/사진=W컨셉
온라인 편집숍 W컨셉이 올해 상반기(1월 1일~6월 30일)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50% 증가하고 신규 브랜드 710여개가 입점했다고 18일 밝혔다. 7월 매출 역시 지난해보다 40% 증가해 하반기 또한 순조롭게 출발했다.

최근 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온라인 플랫폼의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2030 여성 고객 뿐만 아니라 40, 50대까지 구매력 있는 고객층을 확보한 W컨셉의 위상이 강화되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앱 다운로드 수가 93%로 증가했다. 신규회원 수 역시 전년동기대비 31% 증가했다. 구매력 있는 4050세대의 가입자 수도 97%로 가파르게 상승해 W컨셉을 이용하는 타깃층도 넓어졌다.

‘구호플러스’, ‘BKBC’ 등의 대기업 패션 브랜드를 비롯한 710여개 브랜드가 W컨셉에 새로 입점해 총 입점 브랜드 수가 6200개를 돌파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 분석 결과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증가한 브랜드가 약 34% (2200여개)에 달했다.

W컨셉의 이런 성장 비결은 온라인 패션 시장을 미리 내다 본 과감한 시도에 있다. W컨셉은 온라인 편집숍의 개념조차 생소하던 2006년, 온라인 직구몰 위즈위드코리아(현 아이에스이커머스)에서 ‘W컨셉 BY’ 라는 이름으로 국내 신진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프로젝트 코너로 시작됐다.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희소성 있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를 소개하는 차별적인 콘셉트가 호응을 이끌어내 2008년 독립법인으로 분사했다.

이후 PB브랜드인 ‘프론트로우’를 론칭해 ‘인생수트’ 라는 수식어로 불리던 ‘드라마 컬렉션’은 누적 판매량 15만장을 기록하는 등 여성 패션 카테고리 선두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미국 법인 설립에 이어 미국 프리미엄 백화점 블루밍데일즈와 팝업스토어를 진행해 해외에 한국의 디자이너 브랜드를 소개하는 등 K패션 알리기에도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W컨셉의 맨 카테고리 영역을 특화해 새로운 스타일과 프리미엄 퀄리티를 찾는 남성들을 위한 디자이너 편집숍 ‘D_STANCE(디스탠스)’를 오픈하며 새롭게 도전 중이다. 온라인 플랫폼 업계에서 처음으로 비건뷰티 PB브랜드 ‘허스텔러’를 론칭하는 등 뷰티 플랫폼으로서도 역량을 드러내고 있다.

W컨셉 관계자는 “작은 협업 프로젝트로 출발해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국내 신진 디자이너와 고객 모두에게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전하기 위한 W컨셉의 노력이었다”며 “앞으로도 국내 패션 시장에 혁신을 불어넣을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와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