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계절 잊은 패션업계 '시즌 경계'를 허물다… "출시 앞당기고 역할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로앤루 알퐁소 2020 FW 컬렉션 이미지/사진=제로투세븐
패션 업계가 변화하고 있다. 옷은 계절의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패션 브랜드들은 계절의 변화에 맞춰 제품을 출시하고 판매해왔다. 계절에 맞는 다양한 디자인의 신상품을 출시하고 이월 상품을 할인하는 시즌오프 프로모션을 실시하며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것.

하지만 최근에는 계절에 관계 없이 제품을 선보이고 판매하는 브랜드들이 늘고 있어 주목된다. 신상품을 선보이는 시기는 더욱 빨라졌고 한여름에 겨울용 아우터를 판매하는 역시즌 프로모션은 트렌드로 자리 잡은지 오래다. 사계절 구분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시즌리스(seasonless) 디자인을 선보이는 브랜드들도 늘고 있다.



'가을·겨울' 컬렉션 출시 시기 최소 2주 이상 앞당겨져


최근 패션 업계의 가장 큰 특징은 시즌 컬렉션 출시 시기가 최소 2주에서 한 달 가량 앞당겨진 점이다. 통상 가을·겨울(F/W) 시즌 의류는 8월 말에서 9월 초에 출시된다. 그러나 올해는 출시 시기가 앞당겨져 7월 말부터 8월 초에 F/W 시즌 컬렉션을 선보이는 브랜드들이 증가했다.

유아동 전문기업 제로투세븐의 패션 브랜드 알로앤루·알퐁소는 7월 말 F/W 컬렉션을 출시했다. S/S 시즌에 여름 의류 판매 시기가 2주 이상 빨라지는 등 소비자들이 의류를 구입하는 시기가 더욱 앞당겨진 것을 감안, 일찌감치 F/W 시즌 신상품을 선보였다.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실내복부터 이너 웨어, 니트 웨어 등 다양한 F/W 시즌 제품을 발 빠르게 선보이고 트렌드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지컷(g-cut)은 예년보다 한 달 가량 빠르게 간절기 경량 외투 컬렉션을 출시했다. 홈쇼핑 업계도 F/W 시즌 패션 신상품 출시를 1~2주 가량 앞당기고 있다. CJ오쇼핑은 11일부터 재킷과 코트 등을 판매했으며, 롯데홈쇼핑도 15일부터 F/W 상품을 선보였다.

제로투세븐 관계자는 “이번 시즌에는 F/W 신제품을 앞당겨 출시하는 패션 브랜드들이 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관심도 증가하는 추세다”라며, “브랜드는 시장을 선점하고 고객의 반응을 미리 확인할 수 있으며, 소비자들은 여름 시즌과는 다른 분위기의 패션으로 기분을 전환하는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무더위 속 겨울 아우터 할인 판매하는 역시즌 프로모션 활발


무더위 속 겨울 아우터를 할인 판매하는 ‘역시즌 프로모션’은 더 이상 낯설지 않다. 역시즌 프로모션은 패딩, 플리스 등 비교적 가격이 비싼 겨울 아우터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인기다. 최근에는 이월 상품 뿐만 아니라 2020 F/W 신상품도 사전 구매 형태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 더욱 주목 받고 있다.

K2는 F/W 신상 플리스, 다운 및 신발 구매 시 최대 3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9월 20일까지 진행하며,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2020 F/W 시즌 쇼트패딩, 플리스 사전구매 프로모션을 23일까지 진행한다.

최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패션 업계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추세다. 그 중에서도 몇 번 입고 버리는 패스트 패션보다 슬로우 패션이 주목 받으며, 사계절 구분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시즌리스’ 디자인으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선보이는 브랜드가 늘고 있다.

'구찌'는 기존 신제품 출시 시스템을 버리고 시즌리스 패션 방식으로 신제품을 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의 '텐먼스(10MONTH)'는 '유행을 타지 않는' 시즌리스 콘셉트를 적용한 브랜드다. 10개월 동안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들고 계절을 타는 옷은 조금씩 때에 맞춰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