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장마·홈술족 효과… 편의점, 모바일 와인 예약주문 5배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U에 따르면 모바일 와인 예약 주문 서비스인 ‘CU 와인샵’의 이달(1일~16일) 이용 건수가 도입 3개월도 채 안돼 무려 5.2배나 급증했다. CU 와인샵/사진=BGF리테일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긴 장마로 인해 홈술족들이 늘어나면서 편의점 와인 예약 주문의 이용 건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CU에 따르면 모바일 와인 예약 주문 서비스인 ‘CU 와인샵’의 이달(1일~16일) 이용 건수가 도입 3개월도 채 안돼 무려 5.2배 급증했다.

지난 6월 처음 론칭한 CU 와인샵은 CU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미리 예약하면 지정한 날짜와 점포에서 상품을 픽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실제 CU에서 와인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은 1~5월 48.6%였으나 CU 와인샵 도입 이후엔 6월 64.1%, 7월 75.5%로 더 큰 성장세를 보였고 최근엔 코로나19와 장마의 영향으로 서비스 이용 건수가 큰 폭으로 늘며 8월 121.8%를 기록했다.

CU 와인샵의 가격대별 매출 구성비를 살펴보면, 일반 오프라인 점포와 달리 프리미엄 와인의 인기가 높은 것도 특이한 점이다. CU 와인샵에서 15만원 이상 와인은 전체 매출의 약 30%를 차지하며 8월 전월 대비 신장률은 170%에 달했다.

점포에서 3만원 이하 중저가 와인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과 비교하면 굉장히 높은 수치다. CU 와인샵은 모바일을 통해 예약하는 방식으로 고객의 취향이 명확히 반영되는 목적구매 성격이 강한 만큼 고가의 와인도 많은 선택을 받은 것이다.

CU는 이렇게 폭발적인 수요를 보이고 있는 모바일 와인 예약 고객들의 구매 특성을 분석해 이달 70여 종의 신규 상품들을 프리미엄 와인 위주로 확대 구성했다.

알마비바(29만9900원), 사시까이아(50만원), 샤또 오브리옹(100만원), 샤또 라피드 로췰드(140만원), 로마네 생 비방(400만원) 등 기존 오프라인 점포에서는 만나 볼 수 없었던 고가의 프리미엄 와인을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여름을 겨냥해 아트라스 비달 아이스와인(2만9900원)도 이색 상품으로 선보인다. CU는 8월 말까지 이달의 행사 와인, 여름 특선 와인, 소믈리에 MD 추천 와인 등을 정상가 대비 최대 52%까지 할인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와인 외에도 2018년 제품 출시 이후 전량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핸드앤몰트사의 마왕 임페리얼 스타우트 프리미엄 수제맥주를 30개 한정으로 판매한다.

서혜원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CU 와인샵은 다양한 고객들의 취향을 고려해 다채로운 품종과 빈티지, 가격대의 상품으로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며 “현재 지방권 고객들도 구매 희망 요청이 많은 만큼 서비스 지역을 점진적으로 넓혀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