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남대문 이어 동대문도 뚫렸다"… '롯데리아 점장 회식' 관련 'n차 감염'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대문패션타운 통일상가 모습/사진=뉴시스
서울 남대문 시장과 롯데리아 점장 모임으로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동대문패션타운 통일상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12일 중구 청계천로 통일상가에서 의류도매업을 하는 상인 부부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3일엔 이들과 지난 9~10일 강원 속초시 자택에서 접촉한 60대 친척이 확진됐다.

600여개 점포가 입주해 있는 통일상가는 이날 즉시 폐쇄됐고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부부와 밀첩 접촉한 13명 중 1명은 음성이 나왔고 나머지 10여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상인들도 통일상가 근처에 임시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검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지난 3∼8일 통일상가에 방문한 적이 있는 사람 가운데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이들은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지난 6일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인 롯데리아 직원 19명이 모임 후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리아는 해당 모임 참석자들이 근무한 서울시내 매장 8곳을 폐쇄하고 방역을 진행했다. 영업을 중단한 곳은 건대역, 군자역, 면목중앙, 서울역, 소공2호, 숙대입구역, 종각역, 건대시티스타점 등 8개 매장이다. 사진은 13일 오전 임시 휴점에 들어간 롯데리아 서울역사점의 모습./사진=뉴시스
롯데리아 회식 관련된 'n차 감염' 사례자도 추가됐다. 13일 확진된 서울 중랑구 한 주민은 지난 6일 롯데리아 직원들 회식이 있던 서울 광진구의 치킨뱅이 능동점에 같은 시간대 머물렀다. 해당 주민은 치킨집 사장 지인으로 방문 당시 롯데리아 점장 모임 옆 테이블에 앉았고 9일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치킨집 사장은 음성으로 나왔다. 

이로써 롯데리아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12명으로 늘었다. 12명 중 9명은 점장 모임 참석자이고 나머지 2명은 모임에 참석하지 않았던 동료 직원, 1명은 회식 장소에 있었던 주민이다. 

방역당국은 확진자들이 회식 후 4~6일간 점포 근무를 정상적으로 이어간 과정에서 추가 전파자가 나올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서울시는 확진자가 근무한 롯데리아 매장 8곳을 방문한 시민 중 증상이 나타날 경우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8곳은 롯데리아 군자점(8/6, 8/9~11), 면목중앙점·서울역사점(8/7~11), 종각역점(8/8~10), 숙대입구역점(8/8~11), 건대스타시티점·건대역점·소공2호점(8/9~11)이다.

또 지난 6일 오후 3시부터 10시까지 광진구 '가장 맛있는 족발' 방문자와 같은날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을 방문한 시민도 유증상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